남구는 유출·북구는 감염… 포항 보건소 ‘난국’
남구는 유출·북구는 감염… 포항 보건소 ‘난국’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2.23 20:24
  • 게재일 2020.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관리 소홀

포항시남·북구보건소를 향한 지역민들의 신뢰가 바닥을 기고 있다.

한쪽에서는 확진자의 실명과 나이, 주소 등 개인정보들이 담긴 내부 문서가 어떤 경로를 통해 외부로 유출됐고, 다른 한쪽에서는 시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보건소 직원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전국에 망신살을 뻗쳤다. 이와 관련해 포항시는 단 한 마디의 사과나 조치 등도 없이 침묵만 유지하고 있어 더 큰 비난을 사고 있다.

지난 21일 포항지역을 중심으로 한 인터넷 카페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삽시간에 한 장의 사진이 공유됐다. 포항시남구보건소 보건정책과에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보고’를 누군가가 휴대전화로 찍은 사진이었다. 한 장의 사진에는 확진자의 개인 인적사항과 직업 등이 아무런 가림 조치 없이 그대로 노출돼 있었다.

경찰은 곧장 최초 유포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유포자에게는 공무상 비밀누설혐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함께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도 적용될 수 있다. 여기다 지난 22일에는 포항에서 발생한 4명의 추가 확진자 중에서 보건소 근무자가 포함된 것으로 확인돼 지역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심층 역학조사 대상인 이 여성은 근무 중 상시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고, 신천지 신도도 아닌 것으로 확인돼 감염 경로에 대한 의문이 커가고 있는 실정이다. 포항시의 바이러스 대응 역량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면서 시민들 사이에서는 보건소 기피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한편, 23일 포항시는 기존 5명에서 확진 환자가 5명 추가, 10명으로 늘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