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북부권 선거구 재조정” 결의대회
“경북북부권 선거구 재조정” 결의대회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0.02.18 20:38
  • 게재일 2020.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울릉 등 12개 시·군 주민
“바로 잡을 때까지 지속적 요구”

경북 북부권의 불합리한 국회의원 선거구를 재조정 해 달라는 지역 유권자들의 강력한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18일 상주문화회관에서 주민 생활권을 무시한 경북 북부권 선거구를 지역생활 여건에 맞게 재조정을 촉구하는 결의대회가 열렸다.

이날 궐기대회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구 바로잡기 상주지역 남정일 공동대표를 비롯한 상주시 40여개 단체와 울릉군과 경북 북부권 12개 시·군 주민 등 800여 명이 참석했다.

주민들은 그동안 생활여건을 무시하고 인구수만을 잣대로 한 정치공학적 선거구 조정안에 대한 불만을 제기해 왔다. 현재 경북 북부권 선거구는 안동, 문경·예천·영주, 봉화·울진·영양·영덕, 상주·의성·군위·청송, 포항남·울릉 등으로 돼 있다.

결의대회에서는 이를 경북 북부권의 지리적 여건, 교통·생활문화권, 행정구역과 지역의 특성 등 고려해 안동·예천, 영주·봉화·울진·영양, 의성·군위·청송·영덕, 상주·문경 선거구로 재조정 하고, 포항남·울릉은 기존대로 존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정일 상주지역 공동대표는 “경북 북부권 12개 시·군은 이번 촉구대회를 시작으로 그동안 불합리하게 획정된 선거구를 바로잡기 위해 경북 북부권 시군 릴레이 결의대회와 국회방문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주/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