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경실련 ‘민주당만 빼고’ 성명은 헛다리?
구미경실련 ‘민주당만 빼고’ 성명은 헛다리?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02.17 20:39
  • 게재일 2020.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시의원 2명 제명은 구미시민·경북도민 우매한 대중 취급”
사과 요구 성명 발표에 ‘근거·이유없는 비판 아니냐’ 질타 쏟아져

구미경실련이 지역 현안에 대한 본질 파악 없이 성명서를 발표해 비난을 받고 있다.

구미경실련은 17일 ‘구미·경북도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성명서에서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이해찬 당대표 비판 등으로 제명된 김택호·신문식 시의원에 대한 제명 조치를 철회하고 구미시민과 경북도민에게 오만함을 사과하라”고 밝혔다. 또 “경북도당이 당대표 비판을 이유로 구미시의원을 제명한 것은 집권당이 기초지방자치를 안하무인으로 대하고 억압하는 것”이라며 “방법엔 문제를 드러냈지만 시의원 본연의 역할인 시 견제에 두각을 나타낸 김택호·신문식 시의원을 제명한 것은 기초지방자치 발전보다 당내 반대세력 제거를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구미시민과 경북도민을 우매한 대중으로 취급하면서 표를 달라는 민주당은 오만함을 당장 사과하고, 김택호·신문식 시의원에 대한 제명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구미경실련의 성명서에 대해 지역에선 문제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조차 못 하고 있다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구미경실련이 밝힌 제명 철회사유에 대한 근거가 없기 때문이다. 구미경실련도 성명서에 “민주당 경북도당은 얼마나 자신이 없는지 제명 이유조차 공개하기 어렵다고 언론에 밝혔다”며 비판하고 있다. 민주당 경북도당이 제명 이유를 밝히지도 않았는데 구미경실련은 ‘당대표 비판’이라는 이유를 명시하면서 어떠한 근거도 제시하고 않고 있다.

또 구미경실련은 김택호·신문식 시의원이 구미시 견제 역할을 위해 노력한 점에 있어선 두각을 나타냈다고 옹호하고 있지만, 대다수 시민들은 이들을 구미시의회의 명예를 실추시킨 시의원으로 기억한다. 신 시의원은 지난해 8월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동료 시의원과 욕설을 하며 싸우는 모습이 인터넷방송으로 생중계되면서 전국적 이슈로 관심을 받았고, 김 시의원은 휴대전화로 동료 시의원 발언 녹음, 행정조사 특별위원장 자격으로 알게 된 비밀 누설, 구미시의회 정례회에서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 자녀 명의의 가설 건축물 20년치 재산세 미납과 불법 증·개축 등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특히, 민주당 경북도당이 공정한 절차를 거쳐 진행한 사안에 대해 아무런 근거와 이유없이 비판부터 하는 것 자체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한 시민은 “민주당이 총선을 앞두고 당원을 제명까지 시킨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었을 것이고, 당사자도 중앙당 재심 신청을 하지 않은 것은 제명 이유를 받아들여서 그런 것 아닌가”라며 “시민단체가 근거도 없이 시민들의 눈높이와도 너무도 다른 주장을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그는 또 “구미경실련은 지역경제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으면서 정치쪽에는 관심이 참 많은 것 같다”며 “논란이 됐던 구미 스마트산단 사업단장 선정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하지 않는 구미경실련이 진정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