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TK 현역 컷오프 여론조사 왜곡 논란 잇따라
한국당 TK 현역 컷오프 여론조사 왜곡 논란 잇따라
  • 김영태·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2.10 20:38
  • 게재일 2020.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지정당 없음’ 응답 유도
공관위, 김재원 의원에 경고
선관위, 선거법 위반 여부 조사
김 의원 “우리가 보내지 않아”

김광림·최교일 의원-김명호 후보
역선택 유도 의혹 제기되고
영양·영덕·봉화·울진서도
여론조사 왜곡 논란 불거져

자유한국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현역의원 컷오프(공천배제) 여론조사를 실시하면서 대구·경북(TK) 지역에서 여론조사 왜곡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현역의원은 물론 예비후보자들의 불법, 탈벌 의심 사례가 잇따라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당 김재원(상주·군위·의성·청송) 정책위의장 측이 최근 한국당의 현역 의원 평가를 위한 여론조사 실시와 관련 지지자들에게 휴대전화 문자와 단톡방으로 ‘정당지지율이 높으면 김 의원에게 불리하다’며 ‘지지 정당 없음으로 답하라’고 역선택을 유도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320여명이 가입한 단톡방인 ‘김재원과 친구들’의 경우 공지사항이라며 김 정책위의장 지지와 지지정당 없음에 답하라고 유도하면서 그 이유에 대해 ‘당 지지율이 80%에 달해 개인 지지율이 못 이르기에 무당층으로 답해 달라’고 상세히 적고 있는 상태다. 김 정책위의장은 “반대 측에서 모략하려고 한 건지, 우리가 보낸 게 아니다”고 해명했다.

또 한국당 김광림(안동)·최교일(영주·문경·예천) 의원과 김명호 예비후보자에 대해서도 역선택 유도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가 김 정책위의장 등에 대한 자료를 확보하고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뿐만 아니라 영양·영덕·봉화·울진 지역에서도 여론조사 왜곡 논란이 불거졌다. 한 예비후보의 지지자들이 커뮤니티(밴드)를 이용해 여론조사 과정에서 특정 지역 연령대를 선택하도록 종용(?)했다는 것이다. 한 지지자로 추정되는 인사는 밴드를 통해 선거구에서 진행중인 여론조사와 관련, “지금 영양지역 40, 50, 60대는 마감되었다하니 20, 30, 70, 80대라고 말하고 여론조사에 응해주시면 됩니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지지자들은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예. 알겠습니다”라고 답변했다.

당내 컷오프를 위한 여론조사라도 한국당의 공천 관련 업무를 방해했다는 점에서 업무방해죄에 해당할 가능성도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선거 여론조사에서 연령 등을 거짓으로 응답하도록 한 예비후보자가 업무방해죄로 기소돼 처벌받은 적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4년 새누리당 경선과정에서 카카오톡을 이용해 선거인단에 나이를 물어보면 50∼60대가 아닌 20∼30대로 응답하라는 내용을 보낸 인사가 업무방해죄로 처벌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공천 과정의 일부인 현역 국회의원 평가를 위한 여론조사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기 위해 지역구 지지자들에게 ‘지지정당은 없음’으로 응답할 것을 유도하는 홍보 문자를 보낸 김재원 국회의원과 그 지지자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 공천관리위원회는 공정한 공천, 혁신 공천을 방해하는 행위를 방관하지 않을 것이다. 이러한 행위가 재발할 시에는 공천관리위원회의 강력한 조치가 있을 수 있다”며 향후 추가조치를 예고했다. /김영태·박형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