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약용작물 활용 국제공동연구과제 선정
몽골 약용작물 활용 국제공동연구과제 선정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20.02.10 20:12
  • 게재일 2020.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용작물 기능성 탐색 등 연구
대구한의대, 15억원 지원받아

몽골 약용작물을 활용한 국제공동연구과제를 수행할 연구팀(왼쪽 첫번째 노성욱 교수).
[경산] 대구한의대 한의과대학 노성수 교수 연구팀이 2020년 농촌진흥청 국제공동연구 분야에서 ‘약용작물 기능성 탐색 및 산업화 소재 개발 연구’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3년 동안 15억의 국비가 지원되는 사업으로 몽골의 전통의학을 기반으로 한 고기능성 약용작물 및 유전자원으로 관절건강과 대사질환 건강기능성을 평가하고 이에 대한 표준재배법 연구를 통해 몽골의 약용작물 농업을 활성화하고 유전자원을 선점하는데 의의가 있다.

몽골은 전통적으로 약용식물을 이용한 천연물 자원이 매우 많음에도 70~80%의 의약품을 중국과 러시아에서 수입하고 있고, 자국 재배생산 인프라는 부족한 상황이다.

몽골의 전통의학은 인도의학, 티베트의학, 중의학을 융합해 발전한 분야로 수백 종의 약용식물자원이 있다.

한국과 다른 지형과 기후조건으로 몽골이 보유한 유용식물 자원 개발을 통해 전혀 다른 새로운 기능성 식·의약품 소재의 발굴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번 사업을 통해 신규 확보된 몽골 특산의 약용작물을 한국에서 선점하고, 국내 농가에서 대량 재배해 원료 물질을 확보하는 기반을 마련, 향후 건강기능식품이나 한약제제로써 개발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몽골연구팀은 약용작물 자원 수집, 분류 및 연구용 시료를 확보하고 약용작물의 생태적·환경적 특성을 평가해 표준재배법 및 대량 생산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대구한의대 연구팀은 대사질환 및 골관절염 타깃 기능성 효능 평가와 품질표준화를 위한 약용작물 성분을 조사하며 고기능성 유용성분을 확보, 고부가가치 바이오신소재 개발이 목표다.

노성수 교수는 “한국과 몽골 간의 상호 역량 강화에 기여하는 농업 기술개발 협력 파트너십 구축과 농업·보건·의료의 고부가가치 미래자원인 생명자원을 이용해 한국과 몽골의 농가소득 향상 및 지속가능한 농업발전에 기여하고, 연관 바이오산업의 일자리 창출과 국내외 시장 성장에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