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살해 우즈벡 40대 항소 기각
동료 살해 우즈벡 40대 항소 기각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2.06 20:26
  • 게재일 2020.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김연우)는 6일 자기 어머니를 욕했다며 동료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기소된 우즈베키스탄 국적 A씨(47)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 항소를 기각했다. A씨는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31일 경북 한 도시 원룸에서 같은 국적 동료 4명과 술을 마시던 중 B씨(40)가 자기 어머니에 대해 욕하는 것에 격분해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뉘우치고 있지만, 피해자가 고귀한 생명을 잃었고 범행 경위와 방법 등을 종합하면 죄질이 무거워 원심 형량이 무겁다고 볼 수 없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