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신종 코로나 총선 영향 촉각 곤두
여야, 신종 코로나 총선 영향 촉각 곤두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2.02 19:29
  • 게재일 2020.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이 7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사태가 계속되면서 총선에서 영향을 미칠 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야가 각각 야당 심판론과 정권 심판론을 내세운 가운데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신종 코로나 이슈가 이번 총선에서 표심을 가르는 변수로 급부상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총선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정부와 함께 국정을 책임지는 입장에서 사태 관리를 면밀하게 하지 못할 경우 ‘부실 대응’이라는 비판에서 벗어나기 어렵고, 총선 심판론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야당에서는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신종 코로나 사태가 확산하고 있다”며 정부의 안일한 대응을 문제 삼았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우한폐렴대책 태스크포스(TF)에서 정부가 4일부터 중국 후베이(湖北)성 방문 및 체류자의 입국을 금지키로 한 것에 대해 “너무 부족하고 뒤늦은 대책 발표”라며 “세계 각국이 중국발 입국을 금지하고 있는데, 최인접국인 우리만 너무 안이한 게 아닌가”라고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요구했다.

야당에 무조건적인 호재는 아니라는 반론도 있다. 국가적인 위기 상황에서 총선 표심 자극을 위해 대여 공세에만 몰두할 경우 오히려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것이다. 나아가 신종 코로나 사태에 대해 정부·여당이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을 보이면 야당의 악재로 끝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