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에포스코 ‘우한 공장’도 멈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에포스코 ‘우한 공장’도 멈췄다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1.28 20:39
  • 게재일 2020.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재원 4명 전원 귀국 조치

포스코가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 확산 조짐을 보이자 현지공장 가동을 멈추고 주재원 4명 전원을 귀국 조치키로 했다.

28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는 2015년부터 중국 우한에서 자동차강판 전문가공센터(POSCO-CWPC)를 운영 중이며, 4명의 주재원이 중국인들과 함께 근무하고 있다.

포스코는 이번 우한 폐렴 사태로 인해 중국 정부가 춘제연휴를 연장하면서 오는 2월 2일까지 센터 가동을 중단하고 있으며 상황이 계속 악화되면서 재가동 시점을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우한 현지에 항공기·기차 등 모든 교통수단이 통제된 가운데 포스코는 주재원 4명이 이른 시일 내 한국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