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0∼31일 우한 전세기 급파 700명 수송
정부, 30∼31일 우한 전세기 급파 700명 수송
  • 김진호 기자
  • 등록일 2020.01.28 17:36
  • 게재일 2020.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간 4편 띄워 국내 송환…귀국하는 대로 검역 후 일정기간 격리
중국에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구호물품 전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사실상 고립된 한국인 700여명의 국내 송환을 위해 오는 30∼31일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8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정부종합청사 별관에서 정부 합동 브리핑을 통해 "귀국을 희망하는 우한시와 인근 지역 체류 국민 수를 파악한 결과 700여명이 파악됐다"면서 "1월 30∼31일 이틀간 우한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상황과 조치계획, 우한 체류 국민 전세기 수송·감염 방지 방안, 무증상자 임시생활시설 운용방안 등을 논의해 이같이 발표했다.

우한은 지난 23일부터 우한발 항공기, 기차가 모두 중단되고 현지를 빠져나가는 고속도로와 일반 도로도 모두 폐쇄되면서 도시가 봉쇄된 상황이다.

정부는 이 때문에 한국 국민이 자력으로 귀국할 수 없고 현지 의료기관이 포화 상태에 이르러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 전세기 투입을 통한 국내 송환을 결정했다.

이들은 항공기 탑승 전 국내에서 파견된 검역관의 1차 검역을 거친 뒤 비행기에 탑승하게 된다.

다만 중국 국적자는 중국 정부 방침에 따라 한국 국민 가족이라도 탑승할 수 없다. 또 37.5도 이상 발열,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증상자는 탑승할 수 없고 중국 정부에 의해 우한에서 격리된다.

이들은 귀국하는 대로 2차 검역 후 일정 기간 정부가 마련한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물게 된다. 정부는 공무원 교육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부 당국자는 "일반 국민이 불안해할 수 있는 만큼 지역 주민과 격리된 시설이어야 하고 평소 시설 사용자가 누구인지를 감안해 결정하겠다"면서 "기본적으로 공무원 교육시설이 가장 적합하다는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천안 등 특정 지역이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아직 특정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이와 관련, "이들은 바이러스 증상은 없으나 임시 생활 시설에 머무는 동안 외부 접촉을 철저히 차단해 바이러스가 전파·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귀국 후 일정 금액의 전세기 탑승 비용을 내야 한다.

정부는 이번 수송 작전 지원을 위해 외교부 신속대응팀을 현지에 파견할 계획이다.

전세기에 탑승한 승무원과 의료진, 검역관, 외교부 직원 등 동승자들에 대한 별도 격리 조치계획은 현재로서는 없다.

정부는 또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이며, 추가 지원 방안을 중국과 협의 중이다.

김진호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