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P 정책기획단장 재공모 ‘내정설’ 물의
DIP 정책기획단장 재공모 ‘내정설’ 물의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0.01.16 20:13
  • 게재일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시 승인 채용조건 몰래 변경
1차 공모 불참한 내정설 당사자
재공모에 지원…의혹 일파만파
전 직원에 익명 메일 등 ‘어수선’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 정책기획단장 재공모가 물의를 빚고 있다.

이 공모에 DIP가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대구시에서 승인한 채용조건을 몰래 바꿨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DIP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7일부터 이달 14일까지 공모한 정규직 2급 정책기획단장에 내정설이 불거진 특정인 A씨 등 5명이 응모했다.

A씨는 지역 한 연구기관에 근무하며 의료 관련 등 분야 경력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DIP는 지난해 공모를 통해 취임한 신임 원장이 보직 간부 대부분을 교체할 당시 ‘정책기획단장에 A씨가 내정됐다’는 소문이 퍼졌다.

최근 DIP 내부에서 정책기획단장 내정설을 비판하는 익명의 메일이 전 직원에게 전파되는 등 정책기획단장 재공모를 두고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다.

1차 공모에서 DIP는 대구시가 승인한 채용조건을 임의로 변경해 공고했고, A씨는 지원하지 않았다. 변경 내용은 지원자 우대사항으로 ‘유관기관 유경험자 등’을 첨단의료 관련 분야 R&D 수행 경험자, ICT/SW 및 문화 콘텐츠산업 관련 국가 R&D 정책기획 경험자 등 3가지로 세분화했다.

특히, DIP 채용 우대사항에 ‘첨단의료’가 들어가면서 A씨와 관련 있는 분야라는 점에서 내정 의혹이 더 커졌다.

1차 공모에서 의료 관련 분야 경력자 1명이 지원했으나, 원장이 위원장을 맡은 인사위원회는 서류 심사에서 해당 지원자를 탈락시키고 채용 조건에 같은 우대사항으로 재공모에 들어갔다. 1차 공모 당시 DIP 안팎에서는 서류전형 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적격자가 없다는 이유를 들어 재공모에 들어갈 것’이란 소문이 돌았다.

이 때문에 A씨가 1차 공모에 지원하지 않고 DIP와 대구시가 채용조건을 협의하는 절차를 거쳐 재공모하기를 기다려 지원한게 아니냐는 지적이 내부에서 흘러나온다.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관계자는 “인사위원회 서류심사, 면접 등 정상적인 방법으로 채용 절차를 밟을 것”이라며 “내정설이 돌고 있지만 실체는 없다”고 밝혔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