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기업 73% “설 체감경기 작년보다 악화”
대구지역 기업 73% “설 체감경기 작년보다 악화”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0.01.16 18:34
  • 게재일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상의, 268개사 동향조사… 건설업 “매우 악화” 최다
“자금사정 나빠졌다” 77%… 최근 4년간 지속적으로 증가

대구지역 기업체 10곳 중 7곳 이상이 지난해 설에 비해 체감경기가 악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상공회의소는 최근 지역 기업체 268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설 경기 동향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업체의 73.1%가 지난해 설에 비해 체감경기가 악화되었다고 응답했다고 16일 밝혔다.

업종별 경기악화 응답비율은 제조업이 73.3%, 비제조업 74.6%, 건설업 71.4%로 체감경기는 업종별 구분 없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지만, 매우 악화 응답비율은 건설업이 34.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지역 주력 제조업 중에서는 섬유의 악화응답이 80.5%로 가장 높게 조사됐고 유통 및 도소매업의 악화응답은 90.9%로 나타나 심각한 지역경기를 짐작케 했다.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답한 기업의 81.6%는 내수경기 침체 및 수요 감소를 원인으로 답했다.

자금사정이 나빠졌다고 응답한 기업은 77.2%에 이르러 지난해 66.4%, 2018년 59.9%, 2017년 50.4% 대비 차츰 증가해 지역기업의 설경기 자금사정은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무일수는 73.9%의 기업이 대체휴일(1월 27일)을 포함한 설연휴 4일을 모두 쉰다고 응답했고, 5일 이상 휴무하는 업체도 7.1%로 나타났으나 연휴 4일을 다 쉬지 못한다고 하는 기업도 19.1%로 나타났다.

대체휴일 근무여부를 묻는 질문에서는 78.7%의 기업이 근무를 하지 않는다고 응답했고, 근무한다는 업체는 13.4%, 아직 결정되지 않은 업체는 7.8%로 조사됐다.

설 상여금 및 선물과 관련해 응답기업의 71.3%가 상여금 또는 선물을 지급할 것으로 응답했다.

상여금 지급률은 지난해 설의 53.7%에서 16%포인트 감소한 37.7%로 나타났다.

선물지급률도 지난해 76.9%에서 크게 감소한 52.6%로 조사됐다. 정률상여의 평균은 기본급의 49.7%, 정액상여의 평균은 36만8천원으로 지난해와 큰 차이는 없었다.

이재경 대구상의 상근부회장은 “자금사정이 나빠졌다고 응답한 기업이 3년 전에는 절반 수준이었으나 지속적으로 증가해 올해 77.2%에 이른 것은 자금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뜻”이라며 “기업이 자금사정에 어려움을 겪는 현 상황에서는 기업의 운영자금이 원활히 순환될 수 있는 정책을 펼쳐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