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터 허가” 원전가동 중단 위기 넘겨
“맥스터 허가” 원전가동 중단 위기 넘겨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1.12 20:21
  • 게재일 2020.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안위 ‘운영변경 허가안’ 의결
한수원 요청 3년 10개월 만
재검토위 등 의견수렴 절차 남아
순조로운 진행엔 의문도

경주월성 원전 2~4호기 가동이 전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는 일단 면했다. 2021년 11월 포화를 앞둔 월성본부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인 ‘맥스터’ 7기 추가 건설 허가가 났기 때문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0일 광화문 원안위에서 제113회 회의를 열고 ‘맥스터’ 추가 건설을 위한 ‘월성 1~4호기 운영변경 허가(안)을 의결했다.

표결은 출석위원의 3분의 2 이상이 동의하면 가능하다. 위원 중 엄재식 위원장, 장보현 사무처장, 김재영·이경우·이병령·장찬동 위원이 맥스터 증설을 허가하자는 의견을 냈고 김호철·진상현 위원이 안건을 재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8명의 위원 중 절반 이상인 6명이 의결에 찬성해 이날 맥스터 추가 건설이 확정됐다.

한수원이 2016년 4월 운영변경 허가를 낸 지 3년 10개월 만이다.

이에따라, 경북 경주시 월성원자력발전소에 보관되어 온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인 사용후핵연료를 임시보관하는 건식저장시설 ‘맥스터’ 7기가 추가로 건설된다. 2021년 11월 포화가 임박한 상황에서 사용후핵연료 처리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지난해 9월 기준으로 사용후핵연료 포화율이 91.8%에 달해 맥스터 추가 건설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한수원은 월성원전 부지에 맥스터 7기를 건설해 2010년부터 현재까지 이용해왔다.

이번 원안위 결정으로 한수원은 맥스터 7기 추가건설을 위해 경주시에 공작물 축조신고를 거쳐 오는 2월부터 증설공사를 시작해 포화예정인 2021년 10월까지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하지만,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와 지역실행기구의 의견수렴 과정이 남아 있어 맥스터 추가 건설이 순조롭게 진행될지에 의문의 시선도 있다.

정부가 사용후핵연료 공론화를 위해 2018년 ‘고준위방폐물 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을 구성하고 지난해에 국민 의견 수렴 절차를 주관할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를 꾸렸으나 구성원 간 갈등을 겪으며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김한수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경북도는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및 지역실행기구와 지역공론화 의견수렴 등을 거쳐 맥스터 증축공사가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