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경우 가상대결 모두 한국당이 앞서
두 경우 가상대결 모두 한국당이 앞서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1.01 20:00
  • 게재일 2020.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① 김정재 44.6% - 오중기 18.2% - 모성은 3.2%
② 허명환 32.8% - 오중기 20.0% - 모성은 3.8%

오중기, 김정재, 허명환, 박창호, 모성은
오중기, 김정재, 허명환, 박창호, 모성은

경북매일이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제21대 국회의원 포항 북구 여론조사 결과,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이 정당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민주당)을 2배 정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 자유한국당은 40.2%, 민주당은 21.4%였다. 지지정당이 없다도 25.4%로 나타났지만 조사만 놓고 본다면 21대 총선에서 한국당 공천을 받을 경우 고지 선점이 한결 수월한 전망이다.

북구는 현재 한국당 공천을 받기 위해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는 다른 선거구와 달리 김정재 현 국회의원과 허명환 강남대 석좌교수 2명만이 의사를 표명한 상태다. 현 상황으로는 추후 도전자도 없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정재 국회의원은 한국당내 후보적합도에서 36.8%의 지지를 받아 8.6%인 허명환 교수를 일단 여유롭게 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 경북 20대 국회의원 중 유일한 여성이라는 잇점도 있어 미래가 매우 희망적이라 할 수 있다. 북구 국회의원 선거전에 뛰어든 경험이 있는 허 교수는 “공천은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 많은 변수가 있을 것”이라며 추이를 지켜봐달라고 했다.

 

조사결과 김정재 국회의원은 한국당 후보로 특정한 가상대결에서도 경쟁자들을 앞섰다. 한국당 김정재 44.6%, 민주당 오중기 18.2%, 무소속 모성은 3.2%, 정의당 박창호 2.2% 순이었다.

이 구도의 가상대결에서 특이한 점은 세대별 지지도다. 30대에서는 민주당 오중기 전 문재인대통령 균형발전 선임행정관이 28.8%로, 25.9%의 김정재 국회의원을 앞질렀고, 40대에서도 오 선임행정관은 32.3%의 지지를 받아 32.1%인 김정재 의원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그러나 50대 이상으로 가면 상황은 딴판이다. 오중기 행정관은 50대에서 16.7%에 그친 반면 김정재 국회의원은 48.1%의 지지를 받아 3배 가까이 앞섰다.

60대 이상에선 격차가 더 벌어졌다. 오 선임행정관은 8.6%에 머물렀으나 김 의원은 무려 66.4%의 지지를 받았다.

 

허명환 교수가 한국당 후보 일 경우의 가상대결에서는 허명환 32.8%, 오중기 20%, 모성은 3.8%, 박창호 2.8%였다. 어떤 경우든 간에 오중기 행정관의 지지도는 당 지지율과 거의 엇비슷한 선에서 나와 지지층의 외연 확장이 요구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 오중기 경북지사 후보, 허대만 포항시장 후보가 포항지역에서 40% 이상의 득표율을 기록했었다. 민주당의 지지세 하락은 ‘조국사태’, 경제침체 등으로 TK 민심이반이 심해진 결과로 보인다.

포항북 주민들에게 ‘총선에서 투표할 때 가장 중요한 기준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45%가 ‘지역발전을 위한 정책 및 공약’이라고 답했다. 이어 후보자의 경력이나 자질 24%, 후보자 소속 정당 16%, 후보자의 정치적 경험 5.2%, 후보자의 출신 지역 1%순으로 집계됐다. 기타는 4.8%, 잘모르겠다는 4%였다.

‘현재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설문에선 부정적 평가가 59.2%에 달해, 긍정평가 20.8%보다 2배 이상 많았다. 국정평가는 지지정당이 없다는 무당층에서 조차 부정평가가 압도적이었다.

▒ 조사 개요

△조사대상: 포항북구 지역 거주 만 19세 이상 남/여
△표본크기: 포항북-501명(유선 272건, 무선 229건)
△응답률: 포항북 4.7%
△표본추출방법: SK, KT, LGU+로 부터 무작위 추출로 제공 받은 가상번호DB(포항북 45.7%), 인구비례할당 무작위 추출에 의한 유선전화 RDD(포항북 54.3%)
△표본오차: 포항북-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 4.4%p
△가중치보정: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2019년 1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셀가중
△조사방법: 유/무선전화 ARS 전화조사
△조사일자: 2019년 12월 23일 ~ 2019년 12월 26일
△조사기관: (주)모노커뮤니케이션즈(모노리서치)
△조사의뢰자: 경북매일신문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