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찾아가는 산부인과’ 2만명 진료
경북도 ‘찾아가는 산부인과’ 2만명 진료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10.30 20:22
  • 게재일 2019.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진 없는 지역 순회 10년간

분만 산부인과가 없는 지역을 순회하는 경북도의 ‘찾아가는 산부인과’가 10년간 2만명 이상을 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30일 도청 동락관에서 찾아가는 산부인과 10년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기념행사를 가졌다.

경북도는 의료장비를 갖춘 이동 검진 차와 의료진 6명으로 산부인과가 없는 군위·영양·고령·성주·봉화를 돌아가며 매주 2∼3회 이동 진료를 하고 있다. 임신 초기부터 36주까지 초음파와 태아 기형 검사, 산전 기본검사를 무료로 해준다. 또 결혼이주여성의 임신 전 건강검진, 예비부모 산전검사, 임신육아교실, 출산장려 캠페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009년 10월 의성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연인원 2만1천283명을 진료했다. 찾아가는 산부인과를 이용한 산모가 출산한 아이 수는 4천480명에 이른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