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교 홍수특보 발령 기준 현실화해야”
“김천교 홍수특보 발령 기준 현실화해야”
  • 나채복기자
  • 등록일 2019.10.06 19:52
  • 게재일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량 절반 선에서 경보 발령
잦은 특보에 시민 불신 커져
직접 수위 확인 등 위험 노출

[김천] 낙동강홍수통제소가 김천시 김천교에 잦은 홍수특보를 발령해 시민이 불안해하고 있다.

시는 낙동강홍수통제소에 홍수 주의보·경보 발령 기준을 재검토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고 6일 밝혔다.

낙동강홍수통제소는 김천지역에서 유일하게 감천의 김천교에 센서를 설치해 지난해 5월부터 홍수특보를 발령하고 있다.

지난달 22일 태풍 ‘타파’ 때는 홍수주의보, 지난 3일 태풍 ‘미탁’ 때는 홍수경보를 각각 발령했다.

낙동강홍수통제소는 홍수특보 발령을 평소 흐르는 감천의 물 높이보다 1m 높은 김천교 교각 지점을 기준점으로 잡는다.

기준점에서 교량 바닥까지 5m 높이로 주의보는 기준점에서 1.5m, 경보는 2.5m를 넘어설 때 각각 발령한다.

타파 때 수위 1.46m에서 홍수주의보를, 미탁 때는 수위 2.52m에서 홍수경보를 발령했다.

시는 기준점에서 김천교 바닥이 5m에 이르고 주변 제방은 이보다 높아 발령 기준이 현실과 맞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홍수 경보 발령 당시 시민에게 문자알림서비스를 보냈으나 주민대피령은 내리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경보 발령 때 물이 김천교 교각의 절반밖에 차오르지 않아 주민대피령을 발령하지 않았다”며 “홍수 특보 기준이 현실에 맞지 않는다”고 했다.

홍수특보 문자알림서비스를 받은 시민 문의 전화가 빗발쳐 태풍 대응에 행정력을 집중하지 못하는 문제점까지 있다는 것이다.

홍수특보를 자주 발령할 경우 실제 수위가 차오르는 급박한 상황에서 주민대피령 등 긴급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고 시는 우려했다.

특보 발령 때 시민이 직접 김천교 수위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하는 위험한 상황에 노출되기도 했다.

홍수주의보와 경보는 계획홍수량의 50%·70% 또는 계획홍수위의 60%·80% 초과 예상 때 발령된다고 한다.

하천 기본계획을 세울 때 적정한 단면 수리계획과 계획 홍수위를 정하는데 2017년 낙동강홍수통제소와 김천시가 기준값을 너무 엄격하게 설정했다는 지적이다.

낙동강홍수통제소는 “김천시와 협의해 기준값을 설정했는데 앞으로 혼란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협의하겠다”고 했다.

/나채복기자 ncb7737@kbmaeil.com


나채복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