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휩쓸고 간 끝모래사장이 자갈밭으로
태풍 ‘타파’ 휩쓸고 간 끝모래사장이 자갈밭으로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19.09.29 20:15
  • 게재일 2019.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흰 모래가 발목까지 차올랐던 포항 월포해수욕장
자갈더미에 온갖 쓰레기까지 나뒹굴어 폐허 방불
매년 태풍 때마다 유실 반복 ‘기능상실’ 우려 커져

29일 오전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포항시 북구 월포해수욕장의 모래가 유실되면서 백사장이 거대한 자갈밭으로 변해버렸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포항 월포해수욕장 백사장이 자갈밭으로 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래 유실 때문에 해수욕장 기능을 완전히 상실한 제2의 포항송도해수욕장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인근 상인들과 주민들 사이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지난 27일 오전 10시께 찾은 포항 월포해수욕장은 바다 기슭을 따라 흰 모래톱이 늘어서 있던 기존 명품해수욕장의 모습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태풍 타파가 할퀴고 지나간 백사장은 곳곳이 움푹 파이거나 솟구쳐 울퉁불퉁하게 변해버렸고, 희고 고운 모래 대신 해안가를 따라 울퉁불퉁하고 굵은 자갈들이 끝없이 펼쳐졌다. 파도에 밀려온 타이어와 어구 등 온갖 종류의 쓰레기들도 나뒹굴고 있었다.

주민 안추자(70·여) 할머니는 “해변을 걸을 때면 모래가 발목까지 차올랐는데 이번 태풍으로 자갈밭이 돼 버렸다. 이런 모습은 수십 년 만에 처음 본 것 같다”면서 “해수욕장이 볼품없이 변하면서 해수욕장 장사로 생계를 유지하는 인근 주민들과 상인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말했다.

27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지난 21∼23일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포항에는 200㎜ 이상의 많은 비와 초속 30m의 강한 바람이 몰아쳤다. 월포해수욕장에도 강한 파도가 몰아치면서 백사장 전체를 덮쳤고, 면적 10만7천786㎥, 길이 1.1㎞에 이르던 월포해수욕장의 백사장은 현재 30∼40%가 자갈밭이다.

월포해수욕장의 백사장 침식은 강한 태풍이 올때마다 반복되고 있다.

지난 2015년 태풍 고니가 경북 동해안을 강타했을 때 30m 이상이던 백사장의 폭이 20m 이하로 줄었고, 파도에 모래가 유실돼 곳곳이 자갈밭으로 변했다. 당시 포항시가 모래를 보충해 백사장을 복구했지만, 이듬해 불어닥친 태풍 ‘차바’로 인해 또 한 번 모래가 유실됐다.

특히 올해는 강한 바람을 동반한 타파가 동해안을 휩쓸고 지나가면서 백사장 모래가 심각하게 유실돼 주민들의 우려가 커가고 있다.

인근에서 숙박업을 운영하는 김모(66)씨는 “월포해수욕장은 십여년 전만 해도 고운 모래가 가득 차 있었는데, 최근 들어 점점 줄어드는 것 같아 걱정이 크다”면서 “혹시나 송도해수욕장처럼 해수욕장 기능을 잃을까 봐 걱정된다. 상황이 더 악화하기 전에 제대로 된 환경조사를 해서 최악의 상황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멀리 있는 자갈이 파도와 함께 백사장 위로 떠밀려 온 것이지 모래는 유실되지 않았다”면서 “자갈밭이라고 꼭 나쁜 것 많은 아니다. 당분간 자갈을 그대로 둘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