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떠난 영혼 기억하며 기도해요”
“세상 떠난 영혼 기억하며 기도해요”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10.31 21:06
  • 게재일 2018.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교회 ‘위령 성월’ 시작

가톨릭교회는 11월 한 달을 ‘위령 성월’로 지낸다. 위령 성월은 세상을 떠난 이들의 영혼을 특별히 기억하며 기도하는 달이다.

위령 성월은 1998년 베네딕토회 소속 프랑스 클뤼니 수도원에서 11월 2일을 위령의 날로 정해 연옥 영혼들을 위한 미사를 봉헌한 데서 시작했다. 가톨릭 신자들은 위령 성월에 세상을 떠난 가족이나 친지들의 영혼은 물론 세상을 떠난 모든 이의 영혼을 위해 기도한다.

가톨릭교회는 11월 1일 ‘모든 성인 대축일’부터 8일까지 정성껏 묘지를 방문해 세상을 떠난 이들을 위해 기도할 것을 권장한다. 세상을 떠난 이들을 위해 기도하는 것은 ‘영원한 삶‘에 대한 믿음과 ‘모든 성인의 통공’(通功)이라는 교리에 바탕을 두고 있다. 세상을 떠난 이들도 그리스도를 머리로 하는 하나이며 거룩하고 보편된 공동체의 일원이자 같은 그리스도의 지체이기 때문이다.

위령 성월 동안 신자들은 먼저 세상을 떠난 이들을 위해 기도하는 것 외에 다가올 자신의 죽음에 대해서도 묵상한다.



△11월 1일 ‘모든 성인 대축일’

‘모든 성인 대축일’은 하늘나라의 모든 성인을 기리는 대축일로 하느님과 함께 영광을 누리는 성인들의 모범을 본받고자 다짐하는 날이다. 특히 전례력에 축일이 별도로 지정되지 않은 성인들을 더 많이 기억하고 기리는 날이며 그리스도인들에게 죽음 뒤의 새로운 삶을 바라며 살아가도록 미래의 영광스러운 모습을 보여 주는 날이다. 이날 신자들은 지상에 살고 있는 우리 자신과 천국의 모든 성인들이 연대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을 기억한다.



△11월 2일 ‘위령의 날’

‘위령의 날’은 죽은 모든 이, 특히 연옥의 영혼들이 하루빨리 하느님 나라에 들어갈 수 있도록 기도하는 날이다. ‘모든 성인 대축일’다음 날인 11월 2일을 ‘위령의 날’로 지내는 것은 하느님 나라의 성인들을 먼저 기념하고, 이튿날에 연옥의 영혼들을 위해 기도하자는 의미다.

이날 사제는 자주색(또는 검은색) 제의를 입으며, 세 대의 미사를 봉헌할 수 있다. 세 대 중 한 대만 세상을 떠난 특정한 이를 위하여 예물을 받고 드릴 수 있고, 둘째 미사는 세상을 떠난 모든 교우를 위해 예물 없이 봉헌하고, 셋째 미사는 예물 없이 교황의 뜻대로 봉헌해야 한다.



△위령 기도

가톨릭교회는 초대교회부터 죽음을 천상탄일이라는 의미로‘생일(Dies natalis)’이라고 부를 만큼 죽은 이들이 영원한 생명을 얻는다는 것을 의심하지 않았다. 죽은 이를 위한 기도를 ‘위령 기도’라고 하며, 죽은 이를 위한 여러 가지 전례와 기도가 바쳐졌다는 기록은 2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위령 기도는 여러 편의 시편과 찬미가와 후렴으로 구성됐다. 현재 한국 교회에서 사용하고 있는 위령 기도는 2002년 주교회의에서 정리한 것으로, 시작 기도, 시편 61(62), 시편 129(130)과 50(51)편, 성인 호칭 기도 및 찬미와 간구, 주님의 기도, 마침기도 순으로 구성돼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