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 축복이 이웃에 흘러 가길 소망”
“복음의 축복이 이웃에 흘러 가길 소망”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10.24 20:35
  • 게재일 2018.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원유술 신부
대구대교구 제4대리구
가톨릭교육원 건립 봉헌
“신자들 영성이 발전되고
지역 기쁜소식이 되길”

▲ 원유술 천주교 대구대교구 제4대리구 교구장대리 신부는 “새롭게 지어진 4대리구청 가톨릭교육원이 신자들의 영성이 발전할 수 있고 지역민들과 함께 나누는 문화·복지·나눔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사진작가 안성용 제공
경주, 포항, 울릉 지역을 관할하는 천주교 대구대교구 4대리구가 제4대리구청 가톨릭교육원을 지어 축복식을 가졌다.

최근 가톨릭교육원 축복식을 봉헌한 원유술 천주교 대구대교구 제4대리구 교구장 대리 신부를 만나 소감과 계획을 들어봤다.

이날 만난 원유술 신부는 “대리구 사제, 수도자, 신자들의 한마음 한뜻으로 정성과 기도를 모아 완성할 수 있어 감사드린다”고 했다. 또 “복음화와 지역의 문화나 삶의 풍요로움이 이웃들에게 축복으로 전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천주교 대구대교구 제4대리구청 가톨릭교육원은 어떤 일을 하는 시설인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천주교 대구대교구는 지난 2000년 대희년을 앞두고 1999년 시노드 결과의 하나로 교구를 5개 지역으로 분할했습니다. 포항, 경주, 울릉 지역 사목 활성화를 위해 2005년 설립된 4대리구청은 포항시 남구 포스코대로 59 위치가 외곽에 위치해 대중교통으로는 접근성이 어려워 대리구 신자들의 교육 및 행사 등에 있어서 온전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뿐만 아니라 조립식 건물로 지어져 노후가 심해 매년 누수 및 시설고장으로 유지보수를 반복하며 행정업무를 진행해 왔습니다. 그러다 2014년 11월 4대리구청 가톨릭교육원 건축 준비위원회 소집을 시작으로 가건물 시대를 청산하고 지역 복음화와 기도모임, 문화사목 등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는 장소 건립을 본격 추진했습니다. 포항시 북구 죽도로 20번길 10 연건평 5천26㎡, 건축면적 986.70㎡의 철근콘크리트조 지상 6층 건물인 대구대교구 4대리구청 가톨릭교육원은 대강당과 교육연구시설, 사제관, 주차장 등을 부대시설로 갖추고 있습니다. 특별히 최대 7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강당 요안나홀은 교육과 문화행사를 위한 열린 공간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대강당 요안나홀은 가톨릭교육원 부지의 일부였던 요안나 무료급식소의 토지를 기증한 고(故) 신순희 요안나를 기억하고자 이름지었습니다. 이번 가톨릭교육원 준공을 통해 포항지역의 중심지역인 죽도동에 자리를 잡은 만큼 대중교통으로 접근성이 가까울 뿐 아니라 다목적 강당을 갖춤으로써 대리구 신자들의 교육 및 행사 등 사목을 활성화 할 수 있게 돼 지역 복음화 구심점으로 더 충실히 자리매김하게 됐습니다. 앞으로 새로운 복음화와 지역민을 위한 열린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새 대리구청사 건물을 가톨릭교육원이라고 지으신 것과 최첨단 시설의 대강당 등을 보면 신자들의 교육과 사회복음화를 위한 활동이 보다 활발해질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가장 먼저 하시고 싶으신 일은.

△첫 사업으로 포항시민과 함께하는 ‘제10회 4대리구 한마음축제’를 지난 20일부터 오는 11월 4일까지 열고 있습니다. 문화한마당으로 두 가지 전시회와 뮤지컬 ‘님이시여 사랑이시여’를 공연하고 소통한마당은 고령화 시대의 숙제인 어르신들과의 소통을 위해 ‘어르신잔치’가 열립니다. 문화한마당 파트1은 오는 11월 4일까지 가톨릭교육원 소강당에서 ‘성화작가 정미연 데레사’전이 열립니다. 또 작가와의 만남은 25일 오후 1시에 열립니다. 여산성지 야외 14처 조작작품들이 최초 전시되며, 2017·2018년 대구주보 그림의 원화들, ‘사순-날마다 새로워지는 선물’의 원화들 등이 전시됩니다. 문화한마당 파트3은 오는 11월 10~25일까지 가톨릭교육원 소강당에서 ‘4대리구 사진가회 사진전’이 열립니다. 또 ‘소통한마당’은 25일 가톨릭교육원 요안나홀에서 대리구내 어르신들의 사전신청을 받아 어르신잔치가 열립니다. 어르신들의 자존감을 회복하고 건강한 노년을 살아가도록 기쁨을 주고자 합니다.



-앞으로 포부나 신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시다면.

△4대리구청 가톨릭교육원이 신자들의 영성이 발전될 수 있고 지역 모두에게 기쁜 소식이 될 수 있는 공간이 됐으면 합니다. 일치는 신앙인이 추구하는 가장 위대한 완성입니다. 이 공간을 통해 진정한 평화를 얻고 마음의 기쁨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