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두께 슬라브’ 초도 출하 기념식
‘세계 최대 두께 슬라브’ 초도 출하 기념식
  • 김명득기자
  • 등록일 2018.10.14 20:51
  • 게재일 2018.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제철소, 700㎜ 두께
‘PosMC’ 상업 생산 시작
국내외 경쟁력 향상 기대
▲ 지난 11일 PosMC 초도출하 기념식에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 5번째부터 강호경 현진소재 사장, 오형수 포항제철소장, 김복태 포스코 글로벌마케팅조정실장. /포항제철소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는 지난 11일 세계 최대 두께인 700mm 슬라브의 상업 생산을 기념하는 ‘PosMC(POSCO Mega Caster)초도출하 기념식’을 가졌다.

PosMC는 포스코가 10여년의 연구 끝에 올해 1월 자력 개발한 연속주조기(*)로 최대 700mm 두께의 철강 반제품인 슬라브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종전의 유럽과 일본 철강사의 600mm를 넘어서는 기록이다.

700mm의 슬라브는 압력용기용, 조선용, 해양구조용 등 고부가 고급 제품의 소재로 쓰인다.

이들 완제품들은 내부품질을 보증하기 위해 슬라브 두께를 최소 3분의 1로 압축하는 ‘압하비(reduction rate, 壓下比)’ 규격을 따른다.

이로써 포항제철소는 이전까지 400mm두께 슬라브에서 최대 133mm까지만 생산할 수 있었던 한계를 뛰어넘어 최대 233mm까지 고급제품 생산이 가능해졌다.

이날 기념식에는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을 비롯한 임직원과 초도 제품을 주문한 고객사 대표인 강호경 현진소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축사를 통해 “세계 최고의 소재인 PosMC 슬라브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with POSCO의 마음으로 고객사와 함께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초도물량 52t을 생산한 포항제철소는 앞으로 6mm 두께의 일반 후판부터 50mm이상 후물재 후판, 100~233mm에 이르는 극후물재(*)까지 모두 생산이 가능해 명실상부 세계 최고 기술력을 자랑하는 제철소로 거듭나게 됐다.

이번 PosMC 가동으로 포항제철소는 타사대비 빠른 납품 기간, 뛰어난 품질과 가격 경쟁력으로 국내외 극후물 수요는 물론 대형 단조품 경쟁력 향상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향후 지속적인 생산 강종 확대와 제품 인증을 통해 2020년부터는 연산 7만t 이상의 제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김명득기자

mdkim@kbmaeil.com

※ 용어설명

*연속주조기: 쇳물을 일정한 모양이 있는 틀(Mold)에 주입해 연속주조기를 통과하면서 냉각, 응고돼 슬래브(Slab)나 블룸(Bloom), 빌릿(Billet) 등의 중간소재로 만들어진다. 이 공정을 연주공정이라고 한다.

*극후물재: 일반 후판의 두께는 6㎜ 정도이고 두께가 50㎜ 이상이면 후물재 후판, 100㎜ 이상이면 극후물재 후판이라고 부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