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대비 긴급 안전대책회의
태풍 ‘솔릭’ 대비 긴급 안전대책회의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8.08.21 21:07
  • 게재일 2018.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의회 비상태세 돌입
포항시의회는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함에 따라 21일 재난상황실에서 서재원 의장 주재로 긴급 안전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

이번 회의에는 한진욱 부의장을 비롯한 상임위원장, 각 상임위원회 전문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김남진 안전관리과장이 태풍의 상세 경로에 따른 대처계획을 보고한 후 여러 대응 방안이 논의됐다.

시의회는 한반도에 접근 중인 태풍 ‘솔릭’은 강풍을 동반한 많은 양의 비로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포항시에 미칠 영향을 파악하는 한편, 상습침수지역은 미리 방문해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재난 발생 시 각 부서에서 신속하게 상황에 대처하도록 주문했다.

또한 어선이나 선박의 안전 조치를 취하고, 과수 낙과와 벼 침수 등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므로 배수로 정비를 철저히 하도록 했다.

의회 내에서도 각종 연수와 교육을 취소하고 출장 중인 의원들도 조속히 복귀토록 해 비상태세에 돌입키로 했다.

서재원 의장은 “각 지역구별로 상황 점검에 나서 낙석 위험지구를 순찰하고 독거노인 등 재난 안전 취약계층도 직접 방문하는 등 현장 활동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