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사 성타 스님, 대종사 법계 받아
불국사 성타 스님, 대종사 법계 받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05.23 21:06
  • 게재일 2018.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14명 품서식 봉행
대한불교조계종 제11교구 본사 경주 불국사 회주 성타<사진> 스님이 최근 조계종 최고 법계(法階)인 대종사(大宗師) 법계를 받았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이날 대구 팔공총림 동화사에서 불기 2562년 대종사 법계품서식을 갖고 성타 스님 등 14명에 대한 대종사 법계 품서식을 봉행했다.

불국사 회주 성타 스님을 비롯해 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월주 수님, 중앙승가대학교 총장을 역임한 지하 스님, 대흥사 조실 보선 스님, 전 동국대 정각원장 법타 스님, 전 광덕사 주지 철웅 스님, 한문불전승가대학원장 덕민 스님, 전 조계종 교육원장 무비 스님, 봉암사 태고선원 수좌 적명 스님, 동국대 명예교수 법산 스님, 석종사 금봉선원 선원장 혜국 스님, 강화 전등사 조실 세연 스님, 조계종 의제실무위원회 위원장 무관 스님, 축서사 주지 무여 스님 총 14명에 대종사 법계가 품서됐다.

대종사는 수행력과 지도력을 갖춘 승랍 40년 이상 되는 스님에게 주는 조계종단 최고의 법계로, 대종사는 수행을 통해 깨달음을 증득함은 물론 많은 사람들로부터 존경받는 승가의 지위를 뜻한다. 조계종 최고 어른인 종정(宗正)이 될 수 있는 자격요건 중 하나다. 대종사 법계 품서는 법계위원회의 심의와 중앙종회의 동의, 원로회의의 심의 등을 거쳐 종정예하가 거행한다. 이번 법계 품서식으로 조계종 대종사는 51명이 됐다.

1941년 울산에서 태어난 성타 스님은 1952년 불국사에서 월산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52년 3월 학성선원에서 금오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1958년 3월 범어사에서 동산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