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당, 中 사드보복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합의
5당, 中 사드보복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합의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7.03.27 02:01
  • 게재일 2017.0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등 국회 원내 5당은 27일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 조치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3월 임시국회에서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자유한국당 정우택·국민의당 주승용·바른정당 주호영·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5당 원내대표 회동을 하고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각 당 원내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앞서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오늘 열리는 국회의장과 원내대표 회동에서 국회가 중국의 사드 보복 규탄 결의안을 초당적으로 발의할 것을 촉구한다”며 바른정당 등 다른 정당의 참여를 당부했다. 이어 그는 “미국의 초당적 결의안은 북핵과 미사일 위협 속 동북아 지역에 평화와 안전을 지키는 한미동맹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또 조기 대선으로 선출되는 차기 대통령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를 설치할 수 없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 45일간 인수위를 설치하는 방안에 대해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아울러 28일 오전 본회의에서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을 선출하고, 세월호 미수습자들에 대한 피해보상 신청이 이뤄지지 못한 것을 감안해 미수습자에 대한 피해보상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이밖에 국회선진화법 개정 문제도 논의가 됐지만, 정 원내대표가 현 시점에서는 개정할 수 없다며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