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김옷 입은 코다리찜의 바삭한 변신
튀김옷 입은 코다리찜의 바삭한 변신
  • 김혜영기자
  • 등록일 2015.04.26 02:01
  • 게재일 2015.0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집순례
항구동 `깊은산속옹달샘`

▲ 북구 영일대해수욕장의 바다시청 맞은편에 위치한 깊은산속옹달샘.

안주야말로 술을 가장 술답게 한다. 맛깔스러운 안주가 없다면 최고의 술도 없다. 여기에 좋은 사람과 멋진 경치가 더해진다면 최상의 술상이 펼쳐진다.

북구 영일대해수욕장을 따라 나란히 늘어선 건물들 사이로 옹달샘이라는 이름만큼이나 작고 오목한 틈에 자리 잡은 `깊은산속옹달샘`은 재료와 조리법이 신선하고 특이한데다 맛까지 좋아 구미는 물론 술맛까지 당기는 곳이다. 특히 이 집 대표메뉴인 코다리찜은 특별한 비법으로 조리해 애주가는 물론 `물 마시러 온 토끼`의 입맛까지 사로잡는 매력을 지녔다.

우선 옹달샘코다리찜을 맛보기 전 그동안 혀에 익숙해진 코다리찜을 잊어야 한다. 어떤 상상도 빗나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일단 첫 등장부터 평소 접하던 코다리찜과는 다르다. 해물찜이나 아구찜처럼 쟁반 가득 콩나물을 수북이 얹어내 그 속을 전혀 알 수가 없다.

숨바꼭질 하듯 꽁꽁 숨은 코다리를 찾아 젓가락으로 콩나물 사이를 비집어 빨간 양념 발린 코다리를 한 입 베어 물면 야들야들한 생선살에 대한 기대는 무참히 무너지고 바삭함이 먼저 전해진다. 곧이어 달콤하면서도 짭조름한 양념 맛이 혀로 전해지면서 그제야 촉촉하고 꼬들꼬들한 생선살이 씹히기 시작한다. 튀김옷을 입혀 살짝 튀겨냈으며 속살은 너무 연하거나 뻣뻣하지 않고 적당히 야들야들하다. 양념치킨처럼 겉은 바삭하지만 속은 부드러운 바로 이 맛이 술맛까지 당기게 하는 옹달샘코다리찜의 비결이다. 또 하나의 비법은 아삭한 식감을 그대로 전하는 콩나물이다. 일반 코다리찜과는 달리 조리 시 콩나물과 채소를 함께 넣지 않고 따로 요리해 생선과 양념이 지닌 고유의 풍미를 최대한 살렸다. 야채는 따로 살짝 데쳐 씹는 맛만 최대한 살려내 생선살의 식감과 잘 어우러지도록 조리했다.

 

▲ 양념치킨처럼 겉이 바삭한 맛이 특징인 옹달샘코다리찜. 양에 따라 2만원(소), 3만원(중), 4만원(대).
▲ 양념치킨처럼 겉이 바삭한 맛이 특징인 옹달샘코다리찜. 양에 따라 2만원(소), 3만원(중), 4만원(대).

`건강한 요리`를 추구하는 옹달샘의 모토답게 코다리찜의 맛을 좌우하는 양념 또한 천연조미료를 사용한다. 자연 그대로의 재료를 굽거나 말려 빻아 분말로 만들어 천연조미료로 사용해 감칠맛을 내는 것이다. 덕분에 맛이 맵거나 짜지 않아 입 안은 물론 속까지 편안하다. 여기에 사과와 배, 키위 등 과일과 매실액까지 동원해 단맛까지 지원한다. 된장찌개와 물김치, 나물무침 등 코다리찜과 함께 제공되는 각종 반찬들 역시 천연양념으로 조리해 깊은 풍미를 자랑한다.

주부 문라희(34·남구 문덕)씨는 “옹달샘코다리찜은 영양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열량도 낮아 다이어트 중인 남편과 함께 부담 없이 술 한잔하기 좋은 안주”라고 전했다.

계산대에서 하얀 종이를 꺼내 든 이승태 사장은 “얼마전 인기가수인 윤민수, 신용재가 콘서트때 우리 가게에 들러 코다리찜을 맛보고 극찬했다”며 “좋은 재료와 천연양념을 사용해 만든 건강한 음식을 곁들어 최고의 술맛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054-232-1200, 오전11시30분~새벽2시, 연중무휴)

/김혜영기자 hykim@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