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국회와 소통정치 강화
朴대통령, 국회와 소통정치 강화
  • 이창형기자
  • 등록일 2013.04.10 00:36
  • 게재일 2013.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국회의장단-민주 잇따라 회동
안보·민생·부동산 대책 등 협조 요청

박근혜 대통령이 4월 임시국회를 맞아 여야를 넘나드는 `소통 정치`에 적극 나섰다.

새정부 출범 이후 정부조직법 통과 및 인사청문회 등에서 국회의 협조필요성을 절감하면서 4월 국회에서는 대선공약의 신속한 입법화를 통해 국정 드라이브를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10일 강창희 국회의장과 이병석 부의장(새누리당), 박병석 부의장(민주통합당), 정진석 사무총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며 정부 현안 등을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번 국회에서 다뤄야 할 법안들은 한결같이 민생과 관련된 것”이라며 “안팍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민들이 희망을 갖고 살수 있도록, 서민관련 정책들이 적기에 시행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또 “어려운 서민들과 민생경기 회복을 위해서는 타이밍이 중요하다”면서 “여야, 행정부가 민생살리기에 따로일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12일에는 민주통합당 문희상 비대위원장 등 지도부 전원을 청와대로 초청, 만찬을 함께 하며 경제·안보 위기에 대한 협조와 함께 추경과 부동산 대책에 대한 지지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이 취임 이후 야당 지도부와 회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9일 저녁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당 소속 상임위원장들을 청와대로 불러 만찬 회동을 갖고 `4·1부동산대책` 등 민생법안의 조속한 입법을 당부했다. 취임 후 여당 지도부와의 만찬도 처음이었다.

청와대는 또 민생과 직접 관련이 있는 상임위별로 여야 의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는 자리를 갖는 방안도 적극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창형기자 chle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