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정은 비자금 계좌설로 새압력 직면”
“中, 김정은 비자금 계좌설로 새압력 직면”
  • 연합뉴스
  • 등록일 2013.03.13 00:33
  • 게재일 2013.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 제재 요구 받을 듯

중국 상하이(上海) 등지 은행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통치자금으로 추정되는 거액의 계좌가 있다는 보도와 관련, 중국이 새로운 압력에 직면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은 일단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이 보도에 대해 “구체적인 상황은 모른다”고 전제한 뒤 “중국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국제 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국제법에 따라 관련 문제를 처리할 것”이라고 답했다.

중국 은행업계에서는 보도에 언급된 상하이 등지의 은행이 상하이에 본부를 둔 은행 외에도 다른 도시에 본부를 둔 은행들의 상하이 지점, 외국 은행의 상하이 지점 등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13일 해당 내용과 관련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상하이 본부가 언급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두지펑(杜濟峰) 중국사회과학원 교수는 “중국은 북한에 추가 제재를 가하라는 국제적인 압력에 직면할 것”이라면서 “이는 중국 지도자들에게 딜레마를 가져올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국내 한 언론은 한국과 미국이 중국 상하이 등지의 여러 은행에 김정은의 비자금으로 보이는 거액의 계좌 수십개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지만 중국은 이 계좌를 대북 제재 대상에 포함하는데 소극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홍콩=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