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정상회의서 예산안 힘겨루기 재연될 듯
EU 정상회의서 예산안 힘겨루기 재연될 듯
  • 연합뉴스
  • 등록일 2013.02.06 00:08
  • 게재일 2013.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들 사전 합의 실패… 극적 타결 가능성도

7일부터 이틀간 브뤼셀에서 열리는 유럽연합(EU) 정상회담에서 2014년부터 2020년까지의 중기 예산안 확정을 둘러싼 힘겨루기가 재연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EU 정상들은 중기 예산안 합의를 위한 특별 회의를 열었으나 회원국 간 견해차를 좁히지 못해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EU 집행위원회는 지난해 7월 2007-2013년 예산에 비해 5% 늘어난 총 1조330억 유로의 예산안을 제출한 바 있다. 이는 EU 역내 총생산(GDP)의 1.1%에 해당한다.

이에 대해 영국을 비롯해 네덜란드와 스웨덴 등은 유럽에서 전반적으로 진행되는 예산 긴축 기조에 발맞춰 EU 예산도 감축해야 한다며 반발했다.

독일, 프랑스, 덴마크, 핀란드 등 `예산 지출 개선을 위한 친구들` 그룹에 속하는 10개국도 EU 예산을 GDP의 1% 이내로 제한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헤르만 반롬푀이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1월 정상회의에 앞서 GDP의 1%를 조금 넘는 수준인 9천730억 유로로 낮춘 수정 예산안을 제시했으나 정상들의 기대를 충족하지 못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EU의 방만한 예산 운영을 질타하면서 8천860억유로로 대폭 삭감할 것을 주장하며 가장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반면 재정위기를 겪는 그리스나 스페인을 비롯해 이른바 `단합(cohesion) 지원금`을 받는 동구권과 남유럽 등 15개국은 예산 삭감 불가론으로 맞서고 있다.

이 같은 입장 차이를 조정하기 위해 정상회의를 앞두고 각국 정상들은 분주한 모습이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마리오 몬티 이탈리아 총리,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 등이 연쇄 개별 접촉을 통해 합의안 도출을 모색하고 있다.

새해 들어 유로존(유로화 사용 17개국) 경기 지표가 호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열리는 이번 정상회의에서 극적인 타협에 도달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분석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