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 `베이비박스` 늘어나
러시아에 `베이비박스` 늘어나
  • 연합뉴스
  • 등록일 2012.11.01 20:46
  • 게재일 2012.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기 안전위해 설치… 산모·아기 인권침해 `비판`
원치않는 아기를 부모가 비밀리에 안전하게 놓고 갈수 있는 `아기 상자`(baby box)가 러시아에 속속 등장하고 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동쪽으로 100㎞ 떨어진 키리시의 한 병원에 지난달 31일 러시아에서 열번째로 베이비박스가 설치됐다.

병원 관계자는 “한명의 아기라도 구할 수 있다면 가치가 있다”고 말했고 러시아 정교회 사제 니콜라이 무라브레브는 “베이비박스가 `안전한 섬`과 같다”고 찬양했다.

베이비박스에 아이를 놓아 두면 문이 닫히고 간호사에게 신호가 간다.

보안용 카메라가 없어 남몰래 아기를 놓고 갈수 있으며 박스 옆 게시판에는 부모에게 다시 생각해볼 것을 호소하는 글이 있고 도움을 받을수 있는 연락처도 있다.

키리시 베이비박스를 개설한 비정부기구 `콜리벨 나데즈디`(희망의 요람)는 버려지는 아기에 대해 국가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의 옐레나 코토바 대표는 공식 통계에 의하면 러시아에서 매달 십수명의 아기가 버려지고 있으나 실제 수치는 최소한 3배는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경찰에 따르면 2010~2011년 기간에 산모가 신생아를 살해한 사건이 268건에 달했다.

쓰레기

장이나 숲속, 눈더미에서 버려진 아기를 발견했다는 기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

그러나 산모와 아기의 인권을 침해한 것이라고 비난이 제기되는 등 논란 대상이 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