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새겨진 16세기 분청사기 출토
한글 새겨진 16세기 분청사기 출토
  • 연합뉴스
  • 등록일 2011.09.08 21:51
  • 게재일 2011.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기장 하장안유적지 5호 가마에서 발굴된 한글이 새겨진 분청사기 조각. /연합뉴스
◇…부산 기장군 명례공단 조성공사 중 한글이 새겨진 16세기 분청사기가 출토돼 특별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발굴된 것은 분청사기 귀얄문 대접 편으로, 거기에는 `라랴러려로료루`라는 한글이 크고 선명하게 음각돼 있었고 그 위쪽에는 다소 작게 `뎌도됴듀`라는 글자가 표기돼 있다.

부산박물관 측은 “도자기 제작 연대가 16세기 전반기로 추정돼 한글 반포 후 반세기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의 글씨란 점에서 한글 전파가 신속히 이뤄졌음을 반증하는 자료로 중시된다”고 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