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8세대 규모 베일 벗은 선수촌
528세대 규모 베일 벗은 선수촌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1.08.07 20:58
  • 게재일 2011.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대구대회에 참가하는 선수와 임원들이 묵을 선수촌.
세계의 별들이 묵을 육상선수촌이 공개됐다.

2011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5일 오전 선수촌 대회의실에서 조해녕 조직위원장을 비롯, 신일희 선수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선수촌을 공개했다.

선수촌은 세계육상대회 사상 최초로 아파트건물 9개동 528세대 규모로 조성됐으며 도로만 건너면 원반과 포환, 해머 등을 던질수 있는 투척연습장과 트랙, 마라톤 연습장을 갖췄다. 이 연습장은 내년에 개교할 율하초교의 운동장을 이용해 조성한 것.

선수촌은 주출입구 좌측에 선수·임원들의 원활한 입·퇴촌업무를 수행할 웰컴센터가 자리잡았다.

실개천을 끼고 있는 타원형의 지하1층, 지상2층 챔피언스 프라자에는 은행, 세탁소, 육상홍보전시실, 선수단 바, 체력단련실 등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대회는 각국 선수들을 위해 기도실도 따로 마련했다.

숙소는 101㎡에서 165㎡로 다양하다. 131㎡방은 3개의 방에 1인용 침대 1~3개와 독서등, 에어컨이 설치되어 있다. 거실과 주방엔 소파와 TV, 식탁 등이 놓여져 있고 키가 큰 선수들을 배려해 보조침대도 있다.

숙소동과 연결된 지하1층 7천361㎡의 공간에는 1천500석규모의 식당이 위치해, 동양식, 서양식, 이슬람식 등의 식사가 뷔페식으로 제공된다.

미디어촌 옆의 살비센터에는 도핑시설, DVD상영룸, 진료실 등이 설치되어 있다.

조직위는 대회기간중 선수촌 중앙광장 주변에 한국의 전통 미를 느낄 수 있는 전통혼례시연, 가야금 연주, 퓨전 사물놀이 등의 다양한 볼거리와 솟대만들기, 한글체험, 한복체험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하지만 선수촌에도 문제는 있다. 인근 비행장에서 나는 전투기 소음소리. 당일 행사때도 전투기 굉음에 귀가 멍멍할 정도였다.

이에대해 문동후 조직위 부위원장은 “현재 군당국과 협의를 진행중이다. 국제적인 행사인만큼 논의가 잘 돼 선수들이 경기하는데 지장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해녕 조직위원장은 “사상 최대의 대회는 이미 시작됐다. 남은기간 마지막 신경을 써 사상 최고의 대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