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트리오` 어머니 이원숙 여사 별세
`정 트리오` 어머니 이원숙 여사 별세
  • 연합뉴스
  • 등록일 2011.05.16 21:21
  • 게재일 2011.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트리오`의 모친인 이원숙<사진>여사가 15일 밤 11시47분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서울시향이 16일 밝혔다. 향년 93세.

1918년 함경남도 원산 출생인 고인은 원산 루시여고를 거쳐 배화여고와 이화여전 가사과를 졸업했다. 이후 일본에서 유학하다 귀국해 결혼해 1962년 미국으로 이주한 후 한식당 `코리아 하우스`를 7년 동안 운영했다. 고인은 `정 트리오`로 잘 알려진 지휘자 겸 피아니스트 정명훈(서울시향 예술감독), 첼리스트 정명화(대관령국제음악제 예술감독),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미국 줄리아드 음악원 교수) 등을 길러냈다. 유족으로는 정명근 CMI 대표, `정 트리오`, 정명규 재미 의사, 구삼열 서울관광마케팅주식회사 대표(정명화 씨 남편)가 있다. 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 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8일 오전 11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