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의 운명·세상의 방향 결정지을 10가지 본능
개인의 운명·세상의 방향 결정지을 10가지 본능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1.04.22 20:07
  • 게재일 2021.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팬데믹 다음 세상을 위한 텐 레슨’

파리드 자카리아 지음·민음사 펴냄
인문·1만8천500원
미국의 유명 시사평론가이자 국제정책 자문가인 파리드 자카리아(57)가 전 지구적 중대 과제인 팬데믹과 관련해 열 가지 변화의 흐름과 우리의 기회를 다룬 ‘팬데믹 다음 세상을 위한 텐 레슨’(민음사)이 출간됐다.

시사주간지‘뉴스위크’ 편집장 출신으로 CNN 국제정세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저널리스트인 저자는 미국 예일대를 졸업하고 하버드대에서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미 시사주간지 네이션이 ‘차세대 키신저’로 지목한 만큼 국제정치에 대한 탁월한 안목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 외교정책 자문가이기도 하다.

그는 책에서 팬데믹과 관련한 10가지 변화의 흐름과 그로 인한 기회에 대해 다룬다. 특히 팬데믹이 2001년 9·11 테러와 2008년 금융위기보다 더 치명적이었다며, 현세대 인류가 중요한 분기점을 지났다는 주장을 펼친다.

이 책은 이번 위기가 인간의 삶의 모든 측면에 영향을 미치면서 세계를 완전히 재편할 것이라는 전제에서 시작한다. 저자는 코로나19가 세계화의 역행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반대로 팬데믹 다음 단계의 세상은 기존에 우리가 알고 있던 세상의 ‘빨리 감기’ 버전이 될 것이라고 예측하며, 가속화된 역사의 흐름에 대비하고 새로운 기회가 무엇인지 절실히 인식할 것을 촉구한다. 저자는 이번 팬데믹이 바이러스를 통제 관리하는 비상사태에서 모든 나라는 각자도생하며 분열하는 조짐도 보이고 있지만 각국에 남길 유산은 대체로 동일할 것으로 예상한다. 코로나19 이전부터 전 세계가 목도해 온 5G를 향한 경쟁, 글로벌 경제의 디지털화, 미국의 쇠퇴, 계속되는 불평등 문제 등은 팬데믹으로 더욱 가속화될 것이고, 공동체 사회와 각종 제도 또한 거대한 변화를 맞을 것이며, 개인의 가치와 우선순위도 크게 달라진다는 것이다. 그는 이 책을 통해 세계경제와 메인스트림(주된 흐름) 정세의 큰 그림 속에서 “팬데믹 이후 정부와 공공기관이 나아갈 길, 디지털 경제와 일자리, 인간 사회성의 가치, 전염병과 대도시, 계속되는 불평등, 끝없는 세계화, 미중 양강체제, 다자주의와 협력”과 같은 주제에 이르기까지, 재편된 세계의 주요 논점을 다루며 새롭게 열린 기회와 선택에 대해 인식과 행동을 촉구한다.

저자는 “팬데믹으로 여러 국가들이 자국 중심주의와 민족주의로 선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지만 팬데믹 이후 시대엔 전 지구적 문제는 전 세계가 함께 해결해야 한다. 포스트 팬데믹 시대는 새로운 그리고 진정한 다자주의를 구축할 호기가 될 수 있다. 협력만이 답이다”라고 주장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