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폭행 피해자, 경찰에 “처벌 원치 않는다”
송언석 폭행 피해자, 경찰에 “처벌 원치 않는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4.19 20:29
  • 게재일 2021.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재보궐 선거 개표 상황실에서 무소속 송언석(김천, 당시 국민의힘) 의원에게 폭행 당한 당직자가 경찰에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폭행 피해자인 A씨가 송 의원에 대한 처벌은 원치 않는다는 내용의 문서를 이날 우편으로 받았다. A씨는 처벌 불원 이유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과 명예훼손은 반의사불벌죄여서 피해자가 원치 않으면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없다.

지난 9일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송 의원이 4·7 재·보궐선거 개표 상황실에 자신의 좌석이 마련돼 있지 않다는 이유로 당직자를 폭행했고, 이 사건이 알려지자 “사실 무근”이라는 등의 허위 사실을 말했다며 그를 폭행·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