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최우선 업무는 ‘지역균형발전’
김부겸 총리 최우선 업무는 ‘지역균형발전’
  • 등록일 2021.04.18 20:11
  • 게재일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현 정부의 세번째 국무총리 후보자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하고 5개 부처 개각도 단행했다. 그동안 여권 ‘대권잠룡’으로 떠올랐던 김부겸 총리후보자는 문재인 정권 임기 말 1년을 책임질 마지막 총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경북 상주가 고향이며, 대구에서 초·중·고를 나왔다. 30년 전인 1991년 3당 합당에 반대하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만나 정계에 입문했다. 경기군포와 대구수성갑에서 4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김 후보자의 이번 총리 지명은 전임 이낙연·정세균 총리가 호남출신인 점을 고려해 지역균형과 민심안정에 방점을 둬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협치와 포용, 국민통합에 더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 야당에 협조 구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말했는데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김 후보자의 최우선 과제는 ‘지역주의 타파’와 ‘국가 균형 발전’이다. 현 정부는 그동안 주요정책에서 대구·경북을 노골적으로 배제시키며 타지역의 마음을 얻는 치졸한 정책을 펴왔다. 지난 2월 26일 국회에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은 통과되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보류되는 순간을 지켜본 이 지역민들은 아직도 자괴감에 빠져 있다. 김 후보자가 잘 챙겨보면 알겠지만, 문재인 정부는 내년 대선에 대비해 수도권과 호남, 충청권, 부산·경남권에 국가자산을 집중배분하고 있다. 5년마다 수도권 규제를 풀 수 있도록 법률을 바꿔 대부분 업종의 기업이 비수도권에서 경기도로 이전할 수 있는 길을 터줬다. 세종시에 행정수도가 둥지를 틀고 있는데도 인근 대전시에 혁신도시가 들어설 수 있도록 법을 개정했다. 전남 나주에는 한전공대를 세우고, 목포에는 의과대학 설립을 약속했다. 적법성 문제가 제기되는 가덕도 특별법도 일사천리로 진행하고 있다.

이미 시작된 대선 레이스는 웬만한 지역현안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될 것이다. 이러한 혼란 속에서 지역균형을 도모하기란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러나 김 후보자는 반드시 대구·경북의 목소리를 가감없이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그러려면 대통령을 자주 만나서 민심을 전달하는 한편, 과감한 직언도 수시로 할 수 있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