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비 내리고
찬비 내리고
  • 등록일 2021.04.11 20:24
  • 게재일 2021.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희 덕

우리가 후끈 피워냈던 꽃송이들이

어젯밤 찬비에 아프다 아프다 아프다 합니다

그러나 당신이 힘드실까봐

저는 아프지도 못합니다

밤새 난간을 타고 흘러내리던

빗방울들이 또한 그러하여

마지막 한 방울이 차마 떨어지지 못하고

공중에 매달려 있습니다

떨어지기 위해 시들기 위해

아슬하게 저를 매달고 있는 것들은

그 무게의 눈물겨움으로 하여

저리도 눈부신가요

몹시 앓을 듯한 이 예감은

시들기 직전의 꽃들이 내지르는

향기 같은 것인가요

그러나 당신이 힘드실까봐

저는 마음껏 향기로울 수도 없습니다

시인은 비 내린 다음 날의 풍경 속에서 세상의 부조화, 부조리에 어떻게 대응할까를 생각하고 있다. 조화롭지 못하고 기울어지고 잘못되어가는 세상은 그 무게를 더해 가는 데 대해 나약하게 회피하거나 물러서지 말고 정면으로 대응해야 함을 역설하고 있는 시인의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