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봄철 청정 산나물 먹고 힘내요...대구‧경북의료진위문 산나물전달
울릉도 봄철 청정 산나물 먹고 힘내요...대구‧경북의료진위문 산나물전달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1.04.11 17:22
  • 게재일 2021.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도 봄철 눈 속에서 싹을 튼 청정 산나물을 드시고 코로나19감염 치료로 지친 몸 추슬러 환자를 돌봐 주세요.” 울릉군이 대구‧‧경북의료진들에게 울릉도 청정특산 산나물을 보냈다.

울릉군은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의료진 등 대구‧경북의료진 및 병원관계자들을 위해 울릉도 청정부지갱이 풋산채 1천200kg를 전달했다.

김병수 울룽군수가 직접 나서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거점병원인 대구의료원,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영남대학교병원, 동산병원, 경대병원, 포항의료원 등 6개소에 각각 100박스(200kg)를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대구․경북 코로나-19 거점병원에 전달한 부지갱이 풋산채는 기존 벌크로 수송하던 것을 울릉군청, 울릉농협, 자원봉사센터 등 봉사자 100여 명이 참여, 얼음물세척, 예비냉장, 선별, 단 묶음 등으로 울릉도 산채의 우수성이 돋보이도록 포장했다.

특히 울릉도 현지에서부터 냉장탑차를 이용해 청정한 울릉도 생채를 그대로 맛볼 수 있도록 수송에 세심한 심려를 기울려 신선도 유지에 중점을 두고 육지로 실어 냈다.

부지갱이 나물은 울릉도 대표 신선 산채로서 생채로는 쌈, 나물무침 등에 주로 쓰이며 독특한 맛과 풍미가 있어 해열, 이뇨제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봄의 활력을 더해주는 나물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울릉도 봄철특산 산나물을 선물해 의료진의 사기 진작은 물론 울릉도 우수 산채를 홍보하는데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구 현지에서 부지갱이 봄나물을 전해 받은 A 병원 원장은 “지난해에도 울릉도 명이 나물 절임을 보내 주신 데 이어, 올해에도 잊지 않고 부지갱이 나물을 병원 현지까지 방문해 전달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자 노력할 의료진 등 관계자에게 큰 위로와 격려가 됐다”며 거듭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코로나19와 맞서 싸우는 대구․경북지역 의료진의 희생정신에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영양이 풍부한 울릉도 청정 풋산채로 의료진들의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울릉군은 지난해 3월 대구에서 코로나19가 창궐 전국에서 대구·경북으로 몰려든 의료진 등 의료봉사에 나선 봉사자들에게 사기진작과 용기를 북돋아주고자 웰빙나물 명이, 부지갱이 약 1천400kg을 보냈다.

울릉군이 대구·경북 코로나 19 바이러스 감염차단을 위해 전국에서 모인 의료봉사자들에게 울릉도특산품을 선물해 의료진의 사기 진작은 물론 울릉도 우수 산채를 홍보하는데도 큰 도움이 됐다.

특히 봄철에 생산되는 제철 울릉도 명이의 세콤 달콤한 맛과, 부드럽고 상큼한 맛을 내는 부지깽이는 전국에서 모인 의료진들의 입맛을 사로잡기도 했다.
 /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