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독도의용수비대기념사업회장…서영득 변호사 재임명
울릉군독도의용수비대기념사업회장…서영득 변호사 재임명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1.04.08 14:49
  • 게재일 2021.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독도의용수비대기념사업회장에 서영득 변호사(법무법인 정론)가 재임명했다. 국가보훈처는 서 회장을 재임명하고 임명장을 전달했다고 8일 밝혔다.

사업회는 서 회장이 독도의용수비대기념사업회장으로서 울릉군독도의용수비대원들과 가족들의 권익보호 및 독도대첩 기념식을 주관하는 등 꾸준한 활동을 이어왔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시민단체 등과 함께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공식 홈페이지 내 일본식 독도표기 삭제를 촉구하는 등 울릉군독도를 중심으로 한 공역 및 영토 문제의 전문가이자 보훈처 심의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어 독도의용수비대기념사업회 회장으로서 적임자라고 사업회 측은 평했다.

독도의용수비대기념사업회는 울릉도 북면 천부리에 독도의용수비대기념관을 건립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독도의용수비대원들의 활약상을 소개하는 등 독도지킴이 활동을 하고 있다.

독도의용수비대는 이 시대  마지막 의병으로 울릉도 출신 군 재대 및 의가사 어업종사자 등 33명이 1953년부터 약 3년 8개월 동안 독도에 무단 침입한 일본에 맞서 울릉군 독도를 지킨 순수 민간 조직이다.

지난해 11월 이필영대원의 사망으로 현재 생존 독도의용수비대원은 5명이다.. 생존대원은 서기중(92, 울산), 오일환(91, 부산), 정원도(92, 울릉), 최부업(90,포항), 박영희(86. 냠양주) 대원만 남았다. 이제 울릉도에는 정원도 대원만 생존해 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