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정치권 내년 대선 국면 시험대
TK 정치권 내년 대선 국면 시험대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4.08 00:05
  • 게재일 2021.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정치권 상황 녹록찮아
새 원내대표 선거 극심한 인물난
중도 외연 위한 2선 후퇴론까지
보수 본산 자존심 지켜야 반론도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압승한 가운데 대구·경북 정치권은 시험대에 올랐다. 내년 대선 국면에서 보수 본산으로서 당의 중심에 설지, 변방으로 밀려날 지 주목된다.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180석을 확보했을 때도, 대구·경북은 국민의힘을 선택했다. 대구·경북 25곳 중 24곳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됐고,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을) 의원도 국민의힘을 탈당한 뒤 승리했다는 점에서 사실상 보수 정당이 싹쓸이할 수 있도록 몰표를 줬다. 나아가 보수의 본산인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국민의힘을 재건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주호영(대구 수성갑) 의원이 21대 첫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김종인-주호영’ 투톱 체제 하에 중도로의 외연 확장에 나서면서 호남출신의 수도권 표심을 끌어안았고, 기본소득 등 복지 이슈에 대한 노선 전향으로 보수정당의 이미지를 바꿨다. 또 ‘미니 대선’으로 불리는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대구·경북 정치권이 측면 지원에서 나섰고, 승리라는 결과물을 이끌어내는 등 중심을 잡았다.

그러나 재보궐 선거 이후, 대구·경북 정치권의 상황은 녹록치 않다. 새로운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할 변변한 인물조차 없는 등 극심한 인물난을 겪고 있다. 중진의원들이 지난 공천에서 배제된 것이 큰 원인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중도 외연 확장을 위해 ‘대구·경북 2선 후퇴론’도 재등장하는 양상이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정권교체를 위해 대구·경북이 뒤로 물러서 달라는 요구가 있다. 일부 지역의원들도 대구·경북 2선 후퇴론에 동의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반면, 국민의힘 지역구 의원 83명 가운데 23명, 당원 320만 명 가운데 50만 명을 가지고 있는 만큼, 대구·경북 자존심을 지켜야 한다는 반론도 만만찮다.

이와 관련, 지역의 한 의원은 “대구·경북 지역의 당원이 가장 많다 보니 차기 당권주자들도 주 원내대표의 거취에 관심이 쏠려 있다”며 “주 원내대표가 당권에 나서게 된다면 출마를 검토했던 의원들도 불출마 쪽으로 방향을 바꿀 수 있다”고 밝혔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