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 1·2호기 조속히 운영 허가” 경북도, 원안위에 거듭 촉구
“신한울 1·2호기 조속히 운영 허가” 경북도, 원안위에 거듭 촉구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4.05 20:16
  • 게재일 2021.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지사 “지역 막대한 피해”

경북도가 공정률이 99%로 사실상 완공 상태인 신한울 1·2호기의 조속한 운영허가를 촉구하고 나섰다.

5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1일 운영허가를 심사 중인 원자력안전위원회에‘신한울 1·2호기 조속한 운영허가’를 건의하는 공문을 발송하고 운영허가를 거듭 촉구했다.

신한울 1·2호기는 당초 2018년 4월, 2019년 2월 각각 상업운전 예정이었으나 운영허가가 3년 가까이 연기되어 오다, 지난해 11월부터 신한울 1호기가 원자력안전위원회 심사에 보고안건으로 상정돼 8차례 회의를 진행했지만 위원들간 의견이 합치되지 않아 심의를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주·포항 지진 사태 이후 지진위험성을 반영한 부지안전성을 평가해야 한다는 이유로 심의가 그동안 지연돼 왔다. 또한, 최근에 국내 원전에 설치하는 수소제거안전장치(PAR)의 결함 가능성 등을 제기하면서, 안전성 문제 검증을 이유로 심의가 늦춰지고 있다.

특히, 신한울 1호기의 경우, 2014년 12월 운영허가를 신청한 지 약 76개월이 지났지만, 아직 원안위에서 보고안건으로 상정돼 논의 중이다.

이에 반해, 우리 기술로 지어진 같은 노형의 UAE(아랍에미레이트) 바라카원전 1호기의 경우 약 59개월 만인 지난해 2월 운영허가를 받아 현재 상업운전 준비 중에 있고, 바라카원전 2호기도 지난 3월 운영허가를 얻어 연료장전 중에 있다. 또한, UAE 바라카원전은 2012년 7월 착공, 신한울원전 보다 약 2년 늦게 공사를 시작했고, 중동지역의 특성상 사막이라 기온이 높고, 주변 정세도 복잡한 등 건설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운영허가를 취득한 상황과 비춰보면 3년 넘게 운영허가를 못 받고 심사 중인 신한울 1·2호기와 매우 대조적인 상황이다.

현재, 울진지역은 신한울 1·2호기 준공이 3년 정도 연기되고 신한울 3·4호기가 건설보류 된 상황에서 심각한 지역경기 위축, 인구감소, 지역 공동화를 비롯한 사회적,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약 3조원 정도의 공사비 인상과 더불어 법정지원금 및 지방세수 감소로 인해 지역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와 원안위는 신한울 1·2호기의가 조속히 가동될 수 있도록 빠른 시일내 허가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