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박저수지 둘레길’ 포항 힐링공간 탄생
‘조박저수지 둘레길’ 포항 힐링공간 탄생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1.03.04 20:12
  • 게재일 2021.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인주리·대송 남성리 잇는
순환형 수변 산책로 3.2㎞ 완료
일반·맨발걷기 등 평탄한 지형
갈대·철새 등 탁트인 풍경 일품
포항 그린웨이 프로젝트 사업 중 하나인 남구 연일읍 인주리에서 대송면 남성리로 이어지는 1.5km 구간의 조박저수지 둘레길이 완공됐다. 4일 오후 준공식에 참석한 이강덕 포항시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과 시민들이 둘레길을 걷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녹색생태도시로의 전환을 꿈꾸고 있는 포항시가 철길숲에 이어 또 한 번의 큰 도약을 이뤘다. 포항시는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친환경 녹색도시를 위한 ‘포항 그린웨이 프로젝트’의 사업 중 하나인 ‘조박저수지 둘레길 조성사업’이 4일 완료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준공한 ‘오어지 둘레길’과 더불어 원점회귀가 가능한 순환형 수변 산책로 둘레길로 조성, 시민과 관광객에게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구 연일읍 인주리와 대송면 남성리에 걸쳐 위치하고 있는 조박저수지(적계지)는 1949년 10월 준공된 오래된 농업용수용 저수지로, 연일읍내는 걸어서 8분, 대송면은 걸어서 4분밖에 걸리지 않아 접근성이 좋다.

또한, 가을에는 황금들판과 갈대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고, 철새들이 서식하고 있어 지역주민들에게 편안하고 아름다운 힐링공간이 될 예정이다.

1.5㎞의 산책로 구간은 폭 3m 중 1.5m는 편의를 위해 보행매트를 설치했고, 나머지 1.5m는 마사토 포설로 건강증진으로 각광받고 있는 맨발걷기길을 조성함으로써 일반걷기와 맨발걷기 모두 동시에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맨발걷기 후 발을 씻을 수 있는 세족시설과 중간에 쉴 수 있는 등의자가 곳곳에 배치돼 있어 언제든지 편하게 와서 걸을 수 있다.

160m의 데크로드는 저수지를 가로지르게 설치해 마치 저수지 위를 걷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했고, 편안하게 수변공간과 저수지를 감상할 수 있도록 데크로드 중간에는 전망데크가 자리잡고 있다.

특히, 조박저수지 둘레길은 모든 구간이 경사가 없는 평탄한 지형이다. 이로 인해 남녀노소 모두가 부담없이 아름다운 풍경을 즐기며 편안하게 걸을 수 있어 앞으로 많은 호응과 사랑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조박저수지는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오어지둘레길과 더불어 포항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둘레길 명소가 될 것이다”며 “사시사철 다른 매력을 뽐내는 조박지 둘레길이 코로나19로 인해 지쳐있는 사람들에게 아름다운 힐링공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준혁기자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