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오세훈·박형준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오세훈·박형준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3.04 19:54
  • 게재일 2021.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오세훈 전 시장과 박형준 동아대 교수를 각각 확정했다. 다만, 오 후보는 ‘제3지대’ 단일후보로 나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2차 단일화 경선을 남겨둔 상태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3일 응답자의 지지 정당을 고려하지 않는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 방식을 거쳐 최종 후보를 선정했다.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서울시장 후보 경선 결과, 오세훈 후보가 41.64%의 득표율로 나경원 후보(36.31%), 조은희 후보(16.47%), 오신환 후보(10.39%)를 제쳤다고 발표했다.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서는 박형준 후보가 54.40%의 득표율로 박성훈 후보 (28.63%), 이언주 후보 (21.54%)를 눌렀다.

특히, 서울시장 경선에서 나 후보가 우세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지만 오 후보가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는 저력을 발휘했다. 이에 앞서 오 후보는 4명의 후보를 추린 예비경선에서 나 후보에 뒤져 2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된 본 경선에서는 여성가산점 10%를 받은 나 후보를 5% 이상 격차로 따돌렸다.

국민의힘 지지층이 중도로의 외연 확장성과 야권후보 단일화를 염두에 두고 전략적 투표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오 후보는 최종 후보 선정 소감을 밝힌 자리에서 “반드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를 이뤄내겠다”며 “단일화의 힘으로 국민 여러분의 힘으로 반드시 이 정권을 심판하는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형준 후보는 “이번 선거는 가장 부끄러운 일로 치러지는 선거”라며 “정의가 살아있음을 국민들이 보여주셔야 한다. 한시도 이 선거가 왜 치러지는지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