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극장 경주브랜드 공연 올해도 계속 된다
정동극장 경주브랜드 공연 올해도 계속 된다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1.03.03 20:16
  • 게재일 2021.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번째 창작 뮤지컬 ‘용화향도’
30일 엑스포문화센터 문무홀 개막
김유신 이끌었던 화랑도 집단 소재
신라 삼국통일 의미·가치 되새겨
정동극장 2020 경주브랜드 공연 창작 뮤지컬 ‘월명’ 공연 모습. /정동극장 제공

삼국통일의 주역인 김유신(595∼673)이 이끌었던 화랑도 집단 ‘용화향도(龍華香徒)’ 이야기가 창작 뮤지컬로 다시 태어난다.

용화향도는 삼국사기 김유신조에 처음 나오는 용어로 삼국사기를 보면 영특하고 씩씩했던 15세 때인 609년(진평왕 31년) 화랑이 돼 낭도를 이끌었는데 그 무리를 용화향도라 불렀다고 전해진다.

(재)정동극장(대표이사 김희철)이 제작한 2021 경주브랜드공연 창작 뮤지컬 ‘용화향도(龍華香徒) 모두의 검, 하나의 나라’는 오는 30일 오후 7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문화센터 공연장 문무홀에서 막을 올린다. 11월 27일까지 화∼토요일 오후 7시 상설 공연한다. 정동극장이 창작 뮤지컬을 통해 신라가 이룩한 삼국통일의 위업을 기리고 그 의미와 가치를 조명하고자 추진된 프로젝트다.

창작 뮤지컬 ‘용화향도(龍華香徒)’는 신라 진평왕 시절 화랑 김유신과 김춘추 등의 인물과 낭비성전투 등의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용화향도(龍華香徒)’를 향한 젊은 청춘들의 성장 이야기를 주요 테마로 삼았다. 가야 후손 출신의 진골 귀족인 김유신의 성장기를 서사적으로 보여주고 삼국통일의 발판을 다지는 629년 고구려와의 낭비성전투를 재조명하는 한편 여러 전장에서 승리를 가져온 뛰어난 장수 김유신과 그의 아버지 서현공의 활약상과 감동적 메시지를 선사할 예정이다.

창작 뮤지컬 ‘용화향도(龍華香徒)’의 극작 및 연출은 ‘대학로 블루칩’ 극작가 겸 연출가 오세혁이 맡았다. 음악은 뮤지컬 ‘광염소나타’ ‘리틀잭’ ‘전설의 리틀 농구단’ ‘어린왕자’ ‘홀연했던 사나이’ 등으로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뮤지컬 음악 작곡가 다미로가 참여했다. 뮤지컬 ‘킹키부츠’ ‘풍월극’ ‘리지’ 등의 안무감독 이현정 안무 감독도 안무를 맡아 호흡을 맞췄다.

유신 역은 떠오르는 신예 김도하·김욱헌 배우가 맡았으며 춘추 역에 류동휘·오종웅 배우, 백석 역에 박선우·박형석 배우, 용춘 역에 이덕재 배우, 천관 역에 최지수 배우, 서현 역에 정영일 배우, 만명 역에 박진주 배우가 참여한다. 이 밖에도 한성, 서별이, 이호준 공현비 등 뮤지컬 전문배우와 한국무용수 10명이 공연 준비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

창작 뮤지컬 ‘용화향도(龍華香徒) 모두의 검, 하나의 나라’ 포스터. /정동극장 제공
창작 뮤지컬 ‘용화향도(龍華香徒) 모두의 검, 하나의 나라’ 포스터. /정동극장 제공

정동극장 측은 “‘월명’이 재미와 즐길 거리를 선보였다면 ‘용화향도’는 역사적 인물과 사건을 중심으로 깊이 있는 서사와 메시지를 담고, 배우들의 뜨거운 에너지와 감각적인 음악, 신라시대의 전쟁터를 구현한 웅장한 무대장치와 시대적 의상 등을 통해 스타일리시한 감각의 창작뮤지컬로 볼거리와 감동적 메시지를 전해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창작 뮤지컬 ‘용화향도(龍華香徒) 모두의 검, 하나의 나라’ 입장료는 전석 2만원이며 경주시민은 특별가 5천원에 관람 할 수 있다. 자세한 예매 정보는 정동극장 홈페이지 및 인터파크 예매처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한편, 정동극장의 경주브랜드공연은 지난 2011년 정동극장이 경주에 개관한 이후 신라의 역사, 문화를 소재로 전통공연을 제작해 전통공연의 아름다움과 화려한 무대, 영상, 의상 등으로 경주지역의 고유한 역사적 가치를 담아낸 지역을 대표하는 브랜드 공연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시대적 트렌드 변화에 발맞춰 신라의 문화 및 역사의 대중화를 위한 새로운 장르를 선보이기 위해 전통문화와 현대문화와의 결합을 염두에 두고 지난해 제작한 창작뮤지컬 ‘월명(月明) : 달을 부른 노래’는 화제를 모으며 호응을 얻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