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상담센터 축소안’ 원점에서 재검토
‘도박상담센터 축소안’ 원점에서 재검토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1.03.02 20:13
  • 게재일 2021.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센터 직원 등 반발 행동에
사감위, 재검토 입장 구두 약속
갈등 일단락… 용역결과 ‘주목’
최근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의 대대적인 구조조정 움직임이 알려지면서 직원 대량해고 등 거센 논란<본지 2020년 9월 11일 5면 보도 등>이 일자 센터 상위기관인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사감위)가 현안에 대해 원점 재검토를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경북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말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본부에서 지역 센터장들과 사감위 위원이 만나 해당 사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사감위 위원은 이 자리에서 “(권역별 거점센터 운영을)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간담회에서의 구두 약속에 따라 사감위와 각 지역센터간의 첨예한 대립은 어느정도 완화됐지만, 이번 문제와 관련해 현재 사감위는 ‘지역센터 운영 효율화’ 연구용역을 실시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용역 결과에 따라 언제든 갈등이 재점화할 수 있다는 예상이 많다.

경북도박문제관리센터 관계자는 “문서상의 약속은 아니고, 말 그대로 구두상으로 원점에서 시작하겠다고 이야기를 한 것으로 들었다. 보류 상태인 것 같다”고 말했다.

사감위는 지난해 전국 13개 지역센터를 5개 거점센터로 통·폐합해 운영하면서 인력을 재배치하고, 계약직 직원을 채용하는 등의 ‘권역별 거점센터 운영’ 개선안을 내부 검토한 바 있다.

아울러 센터를 위탁 운영하고 있는 대학 등 위탁기관에 ‘지역센터 운영사업 예산절감 운영 협조’ 공문을 보내 결원 발생 시 신규 채용을 중단하고, 센터장이나 팀장이 결원 시에는 직무대리체제로 운영하라고 요청했다. 덧붙여 경상비를 절감해 지역센터를 운영해달라고도 했다.

지역센터에 근무하는 직원들은 해당 조치가 업무 효율화로 위장한 해고 통보라면서 즉각 반발,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13개 위탁 지역센터 협의회 명의의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집단 행동에 들어갔었다. 이후 국정감사와 국민청원 등을 통해 사안이 공론화하면서 결국 칼자루를 쥐고 있던 사감위가 한 발 물러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지난 2007년 9월 국무총리 소속의 사행산업 통합감독 기구로 설치된 사감위는 사행산업으로 인한 중독 및 도박문제와 관련해 예방·치유·재활 등의 사업과 활동을 위해 지난 2013년 8월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를 설립했다. 본부를 제외하고 현재 경북 등 전국 13개 시·도에 지역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