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기업 3분의 2 이상이 5년 안에 폐업”
“창업기업 3분의 2 이상이 5년 안에 폐업”
  • 연합뉴스
  • 등록일 2021.03.01 18:20
  • 게재일 2021.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보고서
창업 진입장벽 최소화
민간투자 활성화 필요
국내 창업기업 생태계가 최근 5년간 양적으로 성장했지만, 창업기업 생존율 등 질적인 부분에선 여전히 취약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역동적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제언’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국내 창업 관련 투자는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벤처투자 금액은 2016년 2조1천503억원에서 지난해 4조3천45억원으로 100.2% 증가했고, 투자 건수는 2천361건에서 4천231건으로 79.2%, 피투자기업은 1천191곳에서 2천130곳으로 78.8% 증가했다.

반면 창업생태계의 질적 측면인 창업기업 생존율은 다른 선진국에 비해 낮은 것으로 평가됐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한국 창업기업의 5년차 생존율은 29.2%로, 창업 후 5년이 되면 3분의 2 이상 기업이 문을 닫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OECD 국가의 창업기업 5년차 생존율(40.7%)보다 약 10%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보고서는 “창업과 관련된 법·제도 절차를 대폭 간소화하고 각종 지원 창구를 일원화해 현장의 혼란을 줄여야 한다”며 “창업의 진입장벽을 낮추어 벤처투자가 쉽게 되도록 법·제도적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창업지원 인프라를 확충하고 민간자본의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세액공제등 제도 개선, 재창업 지원 정책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