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완화에 3월 대구·경북 중기 경기전망 개선
거리두기 완화에 3월 대구·경북 중기 경기전망 개선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1.02.25 18:23
  • 게재일 2021.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지역 경기가 회복세로 이어질 전망이다.

25일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지역본부가 최근 대구·경북지역 중소기업 374곳을 대상으로 한 ‘3월 지역 중소기업 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올해 3월 대구·경북의 경기전망지수(SBHI)는 전달보다 9.8포인트 상승한 72.8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완화 등이 지역 산업 전체의 체감경기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것으로 풀이된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의 경우 82.7로 전달보다 11.9포인트 상승했고, 비제조업은 57.7로 전달보다 3.0포인 상승 했다. 대구와 경북은 68.8과 78.4로 전달보다 각각 7.7포인트, 12.9포인트 상승했다.

항목별로는 생산부문에서 15.7포인트로 가장 높은 전망치를 보였고 이어 수출, 내수판매, 경상이익, 자금 조달사정 등이 상승할 것으로 답했다.

다만, 원자재 조달사정은 2.5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 제조업의 생산설비수준과 제품재고수준은 기준치 100을 초과해 과잉 상태를 전망했고, 고용수준 96.6을 기록해 부족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소제조업 가동률은 지난 1월 기준 전국 가동률(69.6%)보다 0.7% 포인트 높은 70.3%로 전달과 같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가 69.9%로 전달보다 1.2% 포인트 상승했으나, 경북은 70.6%로 전달보다 1.3% 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영상 가장 힘든 요인으로 기업 대부분이 내수부진을 꼽았고, 인건비 상승, 업체 간 과당경쟁 등의 순으로 답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