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폭력 피해자 전방위로 퍼진 ‘학폭 미투’
나도 폭력 피해자 전방위로 퍼진 ‘학폭 미투’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21.02.24 19:59
  • 게재일 2021.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4~고2 학폭 실태 전수조사 결과
응답자 중 ‘가해 경험’ 3~4% 달해
‘특별한 이유없는 가해’ 가장 많아
어울림 프로그램 이수 권고 등
교육계, 예방 대책 다각화 총력
체육계에서 시작된 ‘학교폭력 미투’(me too, 나도 학폭의 피해자) 논란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는 모양새다.

학폭문제는 스포츠계뿐만 아니라 학교 안팎에서도 만연하게 벌어지는 범죄 행위인 만큼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최근 프로배구 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선수를 시작으로 배구, 야구 등 스포츠계에서 퍼진 학교폭력 폭로가 연예계로도 퍼지고 있다. 아이돌과 배우 등을 가해자로 지목하며 학창시절 이들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이 각종 온라인 게시판에 올라오고 있다.

최근 교육부가 발표한 ‘20 20년 학교폭력 실태 전수조사’ 결과를 보면 학교폭력 문제가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음을 객관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전국의 초4∼고2 재학생 전체(약 357만명)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응답자 295만명 가운데 이 중 9천300명은 ‘가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가해 이유는 ‘장난이나 특별한 이유 없이’(28.1%)가 가장 많았다. 또 ‘상대방의 행동이 마음에 안 들어서’(12.7%), ‘화풀이 또는 스트레스 때문에’(8.3%), ‘강해 보이려고’(5%)와 같은 이유로도 폭력을 저질렀다.

반면, 2만6천900명의 학생은 학교 폭력을 경험해 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학교폭력에 대한 피해 신고를 하지 못한 이유는 ‘별일이 아니라고 생각해서’(28.5%)로 가장 많았고, ‘스스로 해결하려고’(23.8%), ‘이야기해도 소용이 없을 것 같아서’(18.6%), ‘더 괴롭힘을 당할 것 같아서’(14.8%) 순으로 집계됐다. 다수 아이가 학폭 피해 사실을 주위에 알리지도 못한 채 홀로 삭히거나 스스로 해결하려고 노력한 것으로 드러났다.

별다른 이유없이 폭력을 당하는 탓에 피해 학생들의 트라우마는 훨씬 더 클 수밖에 없다. 학폭은 피해자에게 평생의 트라우마를 남긴다. 피해자들이 성인이 된 이후에도 학폭 미투에 나서는 것은 학창시절 학폭의 고통이 얼마나 큰 상처로 남았는지를 보여준다.

회사원 김모(30·포항시 북구)씨는 “중학교를 다닐 때 소심하다는 이유로 따돌림을 당했는데, 같은 반 친구들에게 둘러싸여 쉬는 시간과 체육 시간에 폭언을 들었던 기억이 잊히지 않았다”며 “지금도 가끔 그때로 돌아가는 악몽을 꿀 때면 너무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번 학교폭력 실태 전수조사를 바탕으로 학생들의 공동체 역량 함양을 위해 학교폭력 예방교육 프로그램을 활용한 수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교육자료를 개발하고, 교원 연수를 하는 등 학교현장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경북도교육청 관계자는 “각 시군 교육청마다 학교폭력예방 어울림 프로그램을 한 학급당 12시간 이상 이수하도록 권하고 있다”며 “학교폭력예방 책임교사를 대상으로 매년 역량강화 연수도 진행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