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만 특별법, 정치적 계산 따른 폭거”
“가덕도만 특별법, 정치적 계산 따른 폭거”
  • 이곤영·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2.23 20:24
  • 게재일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권영진, 국회서 통합신공항특볍법 조속 제정 촉구
“5개 시·도 합의 김해신공항을 아무런 명분·근거 없이 뒤엎어
부·울·경 공항 강행한다면 대구·경북 민간공항 지원이 순리”
곽상도 국민의힘 대구시당위원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이만희 국민의힘 경북도당위원장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대구시제공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장들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의 보류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조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자리에는 국민의힘 대구시당위원장인 곽상도(대구 중·남구) 의원과 경북도당위원장인 이만희(경북 영천·청도) 의원도 함께 했다. <관련기사 3면>

참석자들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은 그동안 오랜 갈등을 치유하고 5개 시·도 합의 등 민주적 절차에 따라 영남권 신공항으로 결정한 김해신공항 건설을 어떠한 명분이나 합당한 근거도 없이 오로지 정치적 계산에 의해 일순간에 뒤엎는 폭거”라며 강하게 성토했다. 이어 “영남권 신공항 추진 당시 김해, 밀양에 이어 최하위 평가를 받은 가덕도는 영남권 1천300만 명이 이용할 수 없는 부산·울산·경남만의 공항이 될 것”이라면서 “부·울·경만의 공항 건설을 강행한다면 대구·경북에도 제대로 된 공항을 건설하는 것이 당연한 순리이고 이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군공항과 민간공항을 통합 이전하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의 민간공항 건설에도 국가 차원의 충분한 재정지원이 뒷받침될 수 있도록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도 조속히 제정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과정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더불어민주당의 법안 처리 과정을 맹비난하기도 했다.

권영진 시장은 “여당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은 5개 시·도 합의 등 민주적 절차에 따라 김해신공항 확장을 결정했으나 정치적 계산에 의해 일순간에 뒤엎었다”고 비판했다. 또 “영남권 신공항 건설에 많은 지역 에너지를 쏟아 부은 결과를 정치권이 한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든 데 대해 실망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이철우 지사도 “과거 동남권 신공항 건설을 놓고 5명의 광역단체장들은 정확히 합의했다. 그런데 다섯 사람이 우여곡절 끝에 집을 함께 짓기로 했는데, 이중 세 사람이 새로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 두 사람 몫은 내놔야 한다. 이것이 상식적인 일”이라면서 “현재 문제 해결의 핵심은 국회의원이다. 힘이 있다고 약속을 어기면 민주국가가 아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도 우리 몫을 제대로 받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대구와 경북 시·도민들이 지금 땅을 친다”고 강조했다.

곽상도·이만희 의원은 언론과의 백프리핑에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같은 비중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가덕도만 되고, 대구와 경북은 되지 않았다. 특별법 통과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교통법안소위원회와 전체회의를 잇달아 열고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 등이 담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켰다.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은 25일 법제사법위원회 심사를 거쳐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될 전망이다. 반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보류됐다. 이에 따라, 부칙에 김해공항 확장안 폐기까지 명시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과는 정반대의 행보라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 /이곤영·이창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