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국 자영업자 전년보다月 7만여명 감소
지난해 전국 자영업자 전년보다月 7만여명 감소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1.01.25 18:28
  • 게재일 2021.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강타한 지난해에 전국 자영업자가 전년보다 월평균 7만여명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창업보다 폐업이 많았다는 의미다.

25일 통계청과 중소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월평균 전국 자영업자는 553만1천명으로 전년보다 7만5천명(1.3%) 감소했다.

특히, 경기도 자영업자가 4만5천명 줄어 전국 17개 시·도 중 감소 인원이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1만2천명), 인천(-1만1천명), 강원(-1만명), 대구(-1만명) 등의 순이었다.

감소율로 따지면 강원(-4.8%)이 가장 컸고 인천(-4.0%), 대구(-3.5%), 대전(-3.5%), 경기(-3.4%), 서울(-1.5%) 등이 뒤를 이었다.

전국 17개 시도 중 12개 시도는 자영업자가 줄었고, 충북은 변동이 없었다. 반면 부산(1만1천명)과 전북(1만명), 광주(5천명), 세종(2천명) 등 4개 지역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