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설주의보’ 문경시 비상체제 돌입… 제설 총력
‘대설주의보’ 문경시 비상체제 돌입… 제설 총력
  • 강남진기자
  • 등록일 2021.01.19 20:13
  • 게재일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11㎝ 눈 내리자
제설차 18대 동원
주요도로 제설 작업
문경시 공무원들이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해 제설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문경시 제공

[문경] 문경시가 지난 18일 오전 1시 30분 대설주의보 발효에 따라 최고 11㎝의 눈이 내리자,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해 제설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에 따르면 18일 새벽부터 내린 눈은 이날 오후 5시 기준 △문경읍 중평리(여우목재) 11㎝ △산북면 이곡리(달고개) 8㎝ △가은읍 완장리(불란티재) 7㎝ △시청(점촌 시내) 2㎝ 등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시는 앞서 17일부터 대설 대비 대책회의를 실시했으며, 18일 오전 5시부터는 제설차량 18대를 투입해 문경 전 구간 주요도로 제설작업을 신속하게 실시했다.

또한, 상습결빙구역에는 자동염수분사장치를 각 2회 가동하는 등 도로결빙사고를 예방했다. 이어 공무원 1천명을 시가지 등 부서별 담당구역에 투입해 제설작업을 실시했으며, 재해취약도로에 대해서는 CCTV 상시 모니터링 및 신속한 조치로 도로 차량소통에 지장이 없도록 조치했다.

문경시 관계자는 “신속하고 체계적인 제설 작업으로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통행의 불편함을 최소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남진기자75kangnj@kbmaeil.com

강남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