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중수소 논란, ‘과학’으로 밝혀 ‘책임’ 물어야
삼중수소 논란, ‘과학’으로 밝혀 ‘책임’ 물어야
  • 등록일 2021.01.13 20:04
  • 게재일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이 월성원전 방사성 물질 누출 의혹을 연일 제기하며 ‘국회 조사’까지 언급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월성1호기 검찰 수사를 물타기 하려고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측도 유출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이 문제를 정치권이 정쟁의 소재로 삼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과학’으로 밝혀 ‘책임’을 엄히 물어야 한다. 정말 심각한 문제라면 정부는 왜 인근 주민들을 ‘긴급대피’시키지 않나.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삼중수소 유출 의혹을 제기하며 “월성원전 폐쇄는 불가피했음이 다시 확인됐다”고 주장한 데 이어 같은 당 김태년 원내대표도 나섰다. 김 원내대표는 “정부는 물론 국회 차원의 조사 필요성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월성원전 경제성 평가조작 관련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여당이 ‘삼중수소 유출 의혹’으로 반격에 나선 모양새다.

지역 방송사는 지난 7일 “월성원전에서 삼중수소 기준치(4만 베크렐/L)의 최대 18배가 검출됐다”며 외부 유출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나 한수원은 곧바로 “해당 지점의 관리 기준치라는 게 따로 있지 않다”고 밝혔다. 4만 베크렐/L은 외부에 배출할 때의 ‘배출 관리 기준’인데, 원전 내부 특정 지점 측정치를 이와 비교했다는 지적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SNS에서 방송보도 등과 관련, “극소수(환경) 운동가가 주장한 무책임한 내용”이라며 “결론은 삼중수소 외부 유출은 전혀 없었다는 것”이라고 했다. 한수원 노조도 이날 “여당이 검찰의 월성원전 수사를 피하기 위해 정치적 물타기를 하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원전 수사를 물타기 하려는 저급한 술수를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월성원전 괴담 소동은 지난 2008년 MBC PD수첩의 과장 보도로 촉발된 광우병 사태의 혼란을 연상시킨다. ‘정치’가 아닌 ‘과학’으로 진실을 밝혀 음모가 있다면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할 것이다. 온 나라를 일순 구렁텅이에 빠트리는 선동정치는 반드시 청산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