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9개 교정시설 근무자 대상 코로나19 검사… 집단감염 대응
도내 9개 교정시설 근무자 대상 코로나19 검사… 집단감염 대응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1.12 20:20
  • 게재일 2021.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는 도내 9개 교정시설 근무자 2천25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검사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수도권 교정시설 재소자들의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인해 교정시설발 전염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번 교정시설에 대한 선제적 검사는 해당 시·군과 연계해 시료를 채취한 후 6시간 이내에 결과를 낼 수 있는 집단 시료 유전자 검사법인 ‘취합검사법(Pooling)’을 활용한다.

경북도는 작년 1월부터 현재까지 총 21만 건의 시료를 채취해 연구원과 민간 연구기관에 검사의뢰 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중 4만6천 건을 검사해 1천17건을 양성으로 판정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